임종룡 "외환·하나 통합, 노사합의 거쳐 추진…보안 없는 핀테크 사상누각"

이영운l승인2015.03.06l수정2015.09.21 18: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임종룡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외환은행과 하나은행 간 통합은 노사간 합의 절차가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종룡 후보자는 금융위원장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6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질의·답변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 임종룡 금융위원장 후보자

그는 외환·하나은행 통합 문제와 관련, “노·사 양측간 합의 과정을 거쳐 추진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통합을 당국이 승인하는 과정에서도 노·사간 합의를 중시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임 후보자는 "외환은행의 중장기 발전과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조기 통합이 필요하다면 노사가 머리를 맞대고 진지한 협의과정을 거쳐 합리적인 추진방안을 마련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융사 건전성 규제와 관련해서는 "금융시스템 안정과 직결되는 만큼 견고한 규제가 적용돼야 하지만 국제적 기준보다 과도하게 높은 규제나 비명시적 규제, 현실에 맞지 않는 낡고 중복된 규제는 신속히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터넷전문은행을 비롯한 핀테크(Fin Tech) 산업 육성에 대해서는 "금융산업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제공하고 금융소비자의 편익을 증대시켜줄 계기가 된다"면서도 "확고한 보안 없는 핀테크는 사상누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가계부채와 관련해선 모니터링 강화와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대출로 전환, 서민 대상의 맞춤형 금융지원을 이어가면서 금융사 스스로 차주의 대출 상환 능력 등을 꼼꼼하게 살펴 대출을 취급하도록 심사 관행을 개선하기로 했다.

그는 개인정보 유출 사건에 대해서는 "개인 정보 관리 체계를 확고히 구축할 필요가 있다"면서 "개인정보를 유출하거나 위법하게 활용하는 금융사를 엄격히 제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제 민주화와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모든 경제 주체가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경제 민주화를 위한 국정 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운  mhlee1990@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