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남미 철강관세 재개와 경제지표 부진에 하락…다우 0.96% 하락마감

트럼프 대통령,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 깜짝발표…아마존, 페이스북 1%이상 하락 어 만 기자l승인2019.12.03l수정2019.12.03 07: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어 만 기자] 미국 뉴욕 증시가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브라질과 아르헨티산 철강·알루미늄 관세부과와 미국 경제지표 부진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 미국 뉴욕 증시가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브라질과 아르헨티산 철강·알루미늄 관세부과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사진은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한 거래인이 시세판을 보고 있는 모습. [뉴욕=AP/뉴시스 자료사진]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96%(268.37포인트) 하락한 2만7783.04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86%(27.11포인트) 내린 3113.87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2%(97.48포인트) 하락한 8567.99에 거래를 끝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서 수입하는 철강·알루미늄에 다시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전격 발표하면서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의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2018년 3월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 각각 25%, 10%의 관세 부과를 발효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그동안 한국, 유럽연합(EU) 등과 함께 관세를 면제받아 왔다.

이날 발표된 지표도 부진했다. 전미공급관리자협회(ISM)는 11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8.1으로 전월(48.3) 대비 0.2포인트 하락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제조업 PMI는 넉달 연속 50을 하회하면서 경기 위축 국면을 나타냈다. 아울러 이는 전문가 예상치인 49.2보다도 낮았다.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 옵션 거래소(CBOE)의 변동성 지수(VIX)는 12.6에서 14.3으로 급등했다.

종목별로 보면 페이스북, 아마존, 알파벳은 모두 1 % 이상 하락했다 웰스 파고는 레이몬드 제임스가 투자 의견을 '시장수익률'에서 '시장수익률 하회'로 낮춰 잡았다는 소식에 2% 가까이 하락했다.

반면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 재개 소식에 US스틸이 4% 이상 급등했고, 스틸 다이나믹도 1% 선에서 동반 상승했다. 

 


어 만 기자  uhrmann@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 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