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년통장 사이트 마비 신청 마감 연장…서울시 청년통장도 ‘접속 지연’ 몸살

정신영 기자l승인2019.06.21l수정2019.06.21 16: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하반기 참가자 모집/경기도 제공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경기도와 서울시의 '청년통장' 웹사이트가  몸살을 앓고 있다.

경기도는 21일까지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하반기 참여자 200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12일부터 하반기 참가자를 모집했으며 이날 21일 마감한다.

그러나 접수 마감일 접속자가 급증하면서 웹사이트가 몸살이다.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웹사이트의 경우 서버가 다운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원래 이날 오후 6시였던 마감 시한이 24일 오후 6시로 연장됐다.

서울시 희망두배 청년통장 웹사이트 경우 이날 오후 4시 기준 접속이 느려지는 지연 현상이 확인되고 있다.

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은 경기도 거주 저소득 근로 청년이 매월 10만원씩 3년간 저축할 경우(총 360만원), 지원금(매월 17만2000원)과 이자를 합쳐 1000만 원으로 돌려주는 통장이다.

참여자가 매달 10만원씩 저축하면 매달 17만2000원의 지원금이 입금돼 3년 후 1000만원의 목돈을 받을 수 있다.

청년통장으로 마련한 돈은 주거비, 창업·운영자금, 결혼자금, 교육비, 대출상환 등 다양한 용도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대상은 만 18~23세 경기도민 가운데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100% 이하인 저소득 청년노동자다. 비정규직으로 일하거나 아르바이트를 하는 청년도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시의 희망 두배 청년통장은 일하는 청년이 꾸준히 저축하면 저축액의 2배 이상을 받을 수 있는 정책이다.

매월 10만원 또는 15만원을 2∼3년간 저축하면 서울시 예산과 민간 재원을 통해 본인 저축액의 100%를 추가 적립해주고 이자까지 주는 사업으로 눈길을 끈다.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부터는 면접심사를 폐지하고 소득 기준, 근로기간, 부양의무자의 경제 상황, 가구 특성 등 심사 기준표에 따라 대상자를 선정한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내일 날씨] 전국 흐리고 중부 눈이나 비 예상-강원 산지 눈 쌓여…서울 등 수도권 평년기온 회복
2
‘시럽혜택금융 1억 이벤트’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내 ○○○○에 꼭 맞는 금융 혜택” 과연 정답은
3
'4xr곰표패딩',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패딩에 곰표 브랜드 상징이 박혀있다니 오 마이 갓 'ㅋㄹㅇㅎㄹㅌㅈ'” 정답은?
4
건강남녀 루테인과 밀크씨슬 도대체 뭐지 ‘공짜나 다름없다고?’ 퀴즈 풀고 에어팟 타자, 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ㅇㅅㅎㄱㅅ, 스테아린산마그네슘 등 포함” 과연 정답은
5
티케이케미칼·남선알미늄, 이낙연 테마주 희비 엇갈려…특히 티케이케미칼 3000원선 무너지나
6
'베베숲 반한날',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차이슨 청소기 아닌 □□□ 청소기 드려요” 정답은?
7
메지온, 급락 넘어 12% 폭락에 투자자들 당황…20만원선마저 무너지나
8
수능금지곡 앙쌀찰찰,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서우 12년만에 돌아왔다 인싸춤 되나, 옥메까와 이은 □□□□□” 정답은?
9
‘바디나인 릴레이 반값대란’,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오후 6시 7시 8시 릴레이로 펼쳐지는 ㅅㅊㅅㅌㅇㅅㅇ” 정답은
10
[오늘 날씨] 전국 대체로 흐리고 중부 비나 눈-오후에 그쳐…중서부 오후 중국발 스모그 영향 미세먼지 나쁨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