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제PJ파 살인 피해자와 동업' 기업사냥꾼 결국 구속

정신영 기자l승인2019.06.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무자본으로 기업을 인수합병(M&A)한 뒤 돌려막기식으로 자금을 빼돌려 회사를 부실케 했다는 혐의를 받던 업체 실소유주가 결국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4일 코스닥 상장회사 G사의 실소유주 이모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신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 및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고 구속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씨는 회사를 인수한 뒤 그 회사의 자금으로 또다른 기업의 M&A에 나서는 등 소액주주들에게 피해를 준 혐의를 받고 있다. G사 소액주주들은 이씨 등이 회사 자산을 무리하게 지출했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자본 M&A는 자신의 자금을 들이지 않고 돈을 빌려 기업을 인수하는 것으로 이 과정에서 횡령 등 범행을 저지르는 경우가 많아 문제로 지적돼 온 바 있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