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6%, 부정 평가 역시 46%…20대 50대에서 ‘팽팽’

김문철 기자l승인2019.06.07l수정2019.06.07 11: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한국갤럽이 6월 첫째 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여론을 설문한 결과 46%가 긍정평가했다./뉴시스 그래픽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40% 중반대를 보였다.

한국갤럽은 6월 1주차(28~30일) 여론조사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긍정 평가)이 전주 대비 1%포인트 상승한 46%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국정 운영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 역시 1%포인트 상승한 46%를 기록했다.

연령별로 보면 20대(긍정 43%, 부정 44%)와 50대(긍정 47%, 부정 48%)에서는 긍·부정 여론이 팽팽했고 30대(긍정 63%, 부정 31%)와 40대(긍정 54%, 부정 41%)에서는 긍정 평가가 우세했다. 반면 60대 이상(긍정 30%, 부정 59%)에서는 부정 적 여론이 강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긍정 48%, 부정 43%), 인천·경기(긍정 47%, 부정 44%), 대전·세종·충청(긍정 49%, 부정 45%), 광주·전라(긍정 74%, 부정 24%) 등에서는 긍정 평가 비율이 높았다. 대구·경북(긍정 28%, 부정 63%), 부산·울산·경남(긍정 35%, 부정 55%)에서는 부정적 평가가 많았다.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북한과의 관계 개선(12%) ▲외교 잘함(10%) ▲최선을 다함(8%) ▲복지 확대(7%) ▲서민 위한 노력(5%)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경제·민생 해결 부족(45%)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13%)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5%) ▲전반적으로 부족하다(3%) ▲최저 임금(3%)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8~30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16%,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