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계급 총경급 인사는 일선 서장, '경찰청장에서 급전 직하'…‘경찰서장쯤이야’

김문철 기자l승인2019.03.15l수정2019.03.15 17: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이른바 '승리 단체 카카오톡(카톡)방'에서 거론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빅뱅 전(前)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15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뉴시스

15일 사정기관에 따르면 승리와 정준영 및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등은 전날 경찰 조사에서 "경찰총장이란 사람은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경급은 경찰서장, 경찰청 지방청 과장급 등으로 무궁화 4개를 달고 있는 지위다. 경찰 계급은 경찰청장인 치안총감이 맨 꼭대기로 치안정감, 치안감, 경무관, 총경, 경정, 경감, 경위, 경사, 경장, 순경 순이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는 이날 현직 경찰관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해당 총경급 경찰은 현재 경찰청 소속 간부로,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 개장 전인 2016년 7월 문제가 된 단톡방에서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 찍어서 찔렀는데(제보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메시지가 전송됐다.

이들의 카톡방을 공익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찰총장'과 문자를 나눈 인물은 유씨라고 밝혔다.

경찰총장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직함이다. 경찰의 수장은 '경찰청장'이고, 검찰의 수장은 '검찰총장'으로 불린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