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체감경기 4개월만 소폭 반등…비제조업 개선-제조업 제자리걸음

9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1포인트 상승 75 기록…내수부진 가장 큰 경영애로 꼽혀 김은주 기자l승인2018.10.02l수정2018.10.02 07: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김은주 기자] 기업의 체감경기가 4개월 만에 소폭 반등했다. 비제조업 체감경기는 다소 나아졌으나 얼어붙은 제조업 경기는 제자리 걸음에 머물렀다.

▲ (그래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8년 9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전산업 BSI는 전월보다 1포인트 상승한 75를 기록했다. 지난 4월 79였던 BSI는 5월 81로 반등했지만, 6~8월 석 달 연속 하락해 8월(74)에는 1년 6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기업의 체감심리를 보여주는 BSI는 장기평균(2003~2017년) 8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으면 경영상황이 부정적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좋다고 응답한 기업보다 더 많다는 의미다.

전산업 BSI는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제조업 BSI는 73으로 전달과 같았다. 국제 유가 상승으로 석유정제(81) 업종의 BSI가 12포인트 큰 폭 상승했고, 신규 스마트폰 출시로 관련 부품 수요가 늘어나면서 전자영상통신장비(87) 업종 BSI가 6포인트 상승했지만, 전기장비(69), 1차금속(58) 업종 BSI가 각각 8포인트, 6포인트 하락했다.

제조업 중 대기업(79) BSI는 1포인트 하락한 반면 중소기업(67) BSI는 1포인트 상승했다. 수출기업(82)의 체감심리는 2포인트만큼 좋아졌지만, 내수기업 심리는 2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조사에서 제조업체는 ‘내수부진’(23.6%)을 가장 큰 경영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전달 내수부진을 경영 애로사항이라고 밝힌 기업 비중이 20.9%였던 것과 비교하면 내수 위축에 대한 기업의 우려가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수 요인,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순환변동치는 94.9로 0.4포인트 떨어졌다.

 
김은주 기자  ab770@daum.net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