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푹푹 찌는 찜통더위 기승-한낮 폭염, 밤 열대야 지속…자외선 ‘매우 높음’

서울 34도, 대구 37도 등 평년보다 4~7도 높아…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주의해야 서지현 기자l승인2018.07.18l수정2018.07.18 05: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서지현 기자] 18일에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찜통더위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겠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열대야가 나타나겠다. 자외선 지수는 ‘매우 높음’수준을 나타내겠다.

▲ 18일에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찜통더위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겠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열대야가 나타나겠다. 연일 폭염과 열대야가 이어지자 대구시 수성못에서 시민들이 분수쇼를 보며 무더위를 식히고 있는 모습. /뉴시스

기상청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며 일부 중부서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이어지겠다“면서 ”당분간 전국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3도, 일부지역은 35도 이상 오르는 등 평년보다 4~7도 높겠다"고 예보했다.

기온이 높은데다 습도도 높아 불쾌지수 및 더위체감지수가 높겠다.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낮 동안 야외 활동은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로 예상된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24도, 인천 24도, 수원 24도, 춘천 23도, 강릉 27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대구 26도, 부산 24도, 제주 2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31∼37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서울 낮 최고기온은 34도, 인천 32도, 수원 35도, 춘천 35도, 강릉 35도, 청주 35도, 대전 35도, 전주 35도, 광주 36도, 대구 37도, 부산 32도, 제주 31도 등으로 예측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영남권에서 '나쁨'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자외선지수는 전국 모든 권역에서 '매우 높음' 수준을 보이겠다.

아침에는 서해안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며 내륙에도 안개 끼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당분간 전해상에는 안개가 짙은 곳이 있겠다.

이날까지 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이 높은 기간이어서 서해안과 남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 때 침수 피해를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m, 동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1.0m, 남해·동해 0.5∼1.5m다.

 
서지현 기자  jhseo@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