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겸 임효준 곽윤기 황대헌, 결승행…“이 호흡대로라면 더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

김문철 기자l승인2018.02.13l수정2018.02.13 21: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쇼트트랙 남자 대표팀이 5000m 계주 결승에 진출했다. 임효준(22·한국체대), 황대헌(19·부흥고), 김도겸(25·스포츠토토), 곽윤기(29·고양시청)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예선 2조에서 6분34초520의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1위로 결승에 진출했다.

▲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예선 2조 경기에서 한국과 헝가리 선수들이 치열한 선두다툼을 벌이고 있다. [강릉 AP=뉴시스]

예선 1조에서 중국이 기록한 올림픽 신기록(6분36초605)을 2.085초 앞당겼다.

2위 헝가리는 6분34초866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미국(6분36초867)과 일본(6분42초655)은 탈락했다.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예선에서는 각조 상위 2팀이 결선에 오른다. 1조에서는 중국과 캐나다가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카자흐스탄은 3위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고 네덜란드는 실격했다.

중국은 1위로 들어왔다. 네덜란드는 마지막 코너에서 3위 싱키 크네흐트가 무리하게 인코스에서 추월을 시도하다 샤를 아믈랭(캐나다)과 충돌했다. 크네흐트는 2위로 들어왔지만 네덜란드는 실격됐다.

한국, 헝가리, 중국, 캐나다는 22일 오후 금메달을 놓고 맞붙는다.

김선태 감독은 서이라(26·고양시청)를 제외하고 김도겸-임효준-곽윤기-황대헌 순으로 라인업을 짰다. 첫 주자 김도겸은 2위에서 시작했다. 이후 4번주자 황대헌이 초반부터 선두로 치고 올라갔다. 한국은 1위를 지키며 레이스를 끌고 갔다.

31바퀴를 남겼을 때 미국이 아웃코스를 크게 돌며 리드를 잡았고 헝가리도 페이스를 올렸다. 한국은 3위로 이들의 뒤를 따르며 기회를 봤다. 18바퀴를 남기고 맏형 곽윤기가 2위로 올라섰다.

결국 11바퀴를 남기고 황대헌이 김도겸에게 터치할 때 1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고 헝가리가 2위로 함께 결승에 올랐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맏형 곽윤기는 경기 후 중계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첫 단추를 잘 끼워서 기분이 좋다. 막내 대헌이에게 고맙다. 이 호흡대로라면 앞으로 더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도겸은 올림픽 신기록을 세운 것에 대해 "저희 다 준비해온 만큼 한 것 같아서 그 부분이 뿌듯하다. 결승전에서 12년 만의 금메달에 도전하겠다. 실수만 없다면 준비는 잘 된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임효준은 "첫 고비를 잘 넘긴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형들이 많이 도와줬다. 그래서 잘 할 수 있었다. 흐름이 좋은 것 같다. 결승에서는 진짜 좋은 성적 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상해본다"며 미소를 보였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8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