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질의 노인일자리 2022년까지 80만개 만든다

정부, 앙코르 라이프플랜 발표…개인역량에 맞는 적합한 일자리 연계 인프라 구축 박소연 기자l승인2018.02.09l수정2018.02.09 12: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박소연 기자] 정부가 저출산·고령화 심화에 따른 성장동력 약화에 대비하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양질의 노인일자리 80만개를 제공하고 노인의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43만개보다 두배 가까이 늘어나는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9일 사회보장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2018-2022 제2차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종합계획(앙코르 라이프플랜)'을 발표했다.

▲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양질의 노인일자리 80만개를 제공하고 노인의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사진은 한 어르신이 노인 일자리 한마당 행사에서 구직신청서를 작성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자료사진

복지부 관계자는 "베이비부머 등 노인의 특성과 욕구가 변화하고 저출산고령화 심화에 따른 성장동력 약화에 대비하기 위해 노인역량을 강화하고 일자리 참여를 확대할 필요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2차 계획의 비전은 '보람있는 일, 활기찬 노후, 행복한 사회'로 정하고 4개분야 19개 과제를 추진한다.

1차 종합계획이 노인일자리의 양적 확대에 초첨을 맞췄다면 2차 계획은 참여자 역량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가 제공되도록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데 중점을 뒀다. 지난해에는 43만7000개의 노인일자리가 제공됐다. 2차 계획은 '노인일자리 80만개 제공, 민간일자리 창출 기반 확립, 노인역량 강화, 사회활동 참여 활성화를 달성하기 위한 정책을 담고 있다.  

정부는 앞으로 일하는 노인에 대한 역량과 직무를 평가하고 개인별 활동계획서에 기초해 적합한 일자리를 연계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직무역량지표를 개발하고 역량평가 결과를 기초로 일자리 연계·교육 훈련을 담은 개인별 활동계획수립을 지원한다. 또 단순한 소양 중심의 노인일자리 교육이 아니라 사이버대학, 직업전문대학 등과 협력해 노인 대상 전문적인 직업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확대할 계획이다.

일하는 노인 보호도 강화한다. 노인과 일자리 수요처 간 갈등을 막기 위해 '작업장·일자리 수요처 행동 강령'을 마련하고 실버보험 도입을 검토한다.

또 개인별 역량에 맞는 적합한 일자리를 발굴해 연계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지역 내 일자리를 발굴하고 발굴된 정보를 현행 노인일자리 포털인 '백세누리 시스템'에 올려 일자리 정보를 체계적으로 제공한다.

노인일자리 사업을 수행 중인 노인복지관과 시니어클럽을 매칭플러스센터로 지정, 개인별 활동계획에 기반한 상담, 교육·취업연계, 사후관리 등을 한다. 일자리 참여기관도 기존 노인복지관, 시니어클럽 등에서 사회적 경제기관까지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일선 현장에서 노인일자리 참여자 모집, 활동 관리 등을 담당하는 전담인력의 처우도 개선하기로 했다. 전담인력의 급여를 단계적으로 인상하고 올해부터는 고용기간을 현행 11개월에서 12개월로 확대한다.  

정부는 아울러 노인을 전략 직종에 채용하거나 장기 채용한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양질의 일자리에 노인을 다수 고용한 기업을 우수 노인고용기업으로 인증해 사회보험료, 홍보, 환경개선비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또 숙련직 은퇴자의 기술 기능 전수를 위해 제조업, 서비스업 등에서 숙련 기술직 은퇴자를 청년 멘토로 고용한 기업을 지원하는 '세대통합형 일자리'를 도입할 계획이다.  

사회공헌을 희망하는 노인을 위한 일자리 기회도 넓힌다. 베이비부머, 전문직 은퇴자의 경력과 전문성을 활용해 치매공공후견인 등 사회적 공공서비스를 보완하는 일자리를 추진한다. 공익활동은 지역 특성에 맞거나 지역 수요가 많은 사업에 대해 수당을 차등 지원하는 등 지역특화사업을 육성한다. 

 

 

 
박소연 기자  parksy@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