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추가부양책 기대감 등 영향 상승…애플, 아마존 등 기술주 약세-테슬라 6%대 급등세

다우 1.35%-나스닥 0.99% 상승마감…파월 연준의장, 자산매입 축소 공포 가라앉혀 어 만 기자l승인2021.02.25l수정2021.02.25 06: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어 만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24일(현지시간) 1조9000억달러의 추가부양책에 대한 기대감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불식 발언 등 영향으로 일제히 상승했다.

▲ 미국 뉴욕증시는 24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했다. 사진은 뉴욕증시 중개인들이 주가 상승에 밝은 표정으로 매매전략을 논의하고 있는 모습. [뉴욕=AP/뉴시스 자료사진]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1.35%(424.51포인트) 오른 3만1961.86에 마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S&P500지수는 1.14%(44.06포인트) 상승한 3925.43으로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0.99%(132.77포인트) 오른 1만3597.97을 기록했다.

주요지수가 상승한 것은 미국 의회의 1조9000억 달러 규모 추가 부양책에 대한 기대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연이은 시장 달래기는 위험자산 투자 심리를 개선시켰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오전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연준 인플레이션 목표치(연 2%)를 달성하려면 3년 이상 걸릴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같은 발언으로 예상보다 이른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에 대한 월가의 공포를 가라앉혔다.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은 오는 25일 하원이 추가 부양안 통과를 목표로 움직이겠다고 밝히며 부양책 기대를 북돋웠다.

경제 지표는 양호했다. 미 상무부가 발표한 1월 신규 주택 판매는 연간 기준 한 달 전보다 4.3% 증가한 92만3000건이었다. 이는 로이터가 집계한 경제 전문가 기대치 85만5000건을 웃도는 수치다.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이날 1.40%를 넘어서며 지난해 2월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국채 금리 상승 속에서 밸류에이션 부담이 부각된 기술주는 이날도 대부분 약세를 보였다. 애플은 0.41% 내렸고 아마존과 페이스북도 1.09%, 0.58% 각각 하락했다. 테슬라는 이날 6.18% 급등했다.

지난달 레딧 투자자들의 광풍 속에서 급등락한 게임스탑의 주가는 장 후반 103.91% 폭등했다.

 

 

어 만 기자  uhrmann@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 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235, 5층(신공덕동, 신보빌딩)  |  대표전화 : 070 7817 0177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희제 070-7817-0177 hjcho1070@naver.com
Copyright © 2021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