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실업충격 1년 지속될 경우 75만가구 유동성위기 빠진다

한은, ‘2020년 금융안정보고서’ 발표-가계와 영세자영업자 핀셋지원 권고 조승환 기자l승인2020.06.24l수정2020.06.24 21: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실업쇼크가 1년정도 지속될 경우 유동성위기에 빠질 가구는 75만가구에 이르고 금융기관의 대출부실도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 (도표=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은 24일 ‘2020년 금융안정보고서’ 통해 코로나19 충격이 깊어져 수입이 줄어 만기가 도래한 차입금을 상환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가구수가 47만3000~75만9000곳에 이를 것으로 산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실업 증가폭이 외환위기 수준(상용직 실업률 3.7%포인트 상승, 임시일용직 실업률 12.3%포인트 상승)으로 치솟고 코로나19 확산 직후 자영업자 매출 감소폭을 반영한 시나리오로 산출한 결과다.

한은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실업과 매출충격이 6개월 동안 지속될 경우 '유동성 위기를 겪을 가구‘(예·적금을 깨고 채권, 주식 등 금융자산을 팔아도 기본적 씀씀이와 만기도래 차입금을 충당하기 어려운 가구)가 47만3000만곳(자영업자가구·임금근로가구 합계)에 이른다고 예측했다.

또한 이 같은 실업과 매출충격이 1년 동안 이어질 경우 75만9000가구에 유동성 위기를 겪을 것으로 분석했다.

이같은 가계의 유동성 위기는 대출해준 금융회사로 전이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유동성위기 가구가 보유한 금융부채는 70조6000억~111조3000억원에 이른다. 이들이 금융부채 상환에 어려움을 겪을 경우 금융회사 대출건전성에도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한은은 유동성 위기가구가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소득 하위 20%(1분위) 가계와 영세 자영업자를 중심으로 '핀셋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권고했다. 

한은 관계자는 "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 여건이 외환위기 수준으로 나빠질 경우 가계의 채무상환 능력이 약화되면서 금융회사의 대출금 부실로 이어질 것"이라며 "종합적 고용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는 한편 자영업자 영업 여건에 따라 금융지원 정책의 연장·확대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