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제주항공, 코로나 사태 안정에 달린 본업 회복-...대만, 홍콩, 마카오 등 중화권 노선부터 운항 시작 전망"

정신영 기자l승인2020.05.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하이투자증권은 22일 제주항공(089590)이 전날 17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발표한 것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안정 시점에 따라 동사의 실적은 크게 변동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까지 진행하고 있어 코로나19 사태에서 회복되는 시점이 미뤄진다면 재무 상황이 급격하게 악화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우려했다.

그는 "제주항공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경우 중국, 대만, 홍콩, 마카오 등 중화권 노선부터 운항을 시작하고 베트남, 싱가포르 등 동남아로 운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