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치료 효과 있지만 충분치는 않아’...파미셀, 엑세스바이오, 에이프로젠제약, 신풍제약, 진원생명과학 등 관련주 관심

이종수 기자l승인2020.05.23l수정2020.05.23 14: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이종수 기자] 미국 국립보건원(NIH)은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가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 [포스터시티(미 캘리포니아주)=AP/뉴시스 자료사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포스터시티에 있는 제약회사 길리어드 본사의 모습.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NIH는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게재한 동료 검토 자료를 통해 “렘데시비르가 우수한 효과를 입증했다”고 말했다.

NIH는 “이번 임상시험에서 렘데시비르를 투약 받은 환자가 위약을 투약받은 환자에 비해 회복 시간이 31% 더 단축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국립보건원은 그러나 “렘데비시르 단독으로 환자들을 치료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 치료제로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 치료제가 코로나19의 다른 치료제와 결합될 때 더 효과적일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연구에 따르면 위약을 처방받은 환자들의 평균 치료기간이 15일인 데 비해 렘데시비르 처방을 받은 환자들의 평균 치료기간은 11일이었다.하지만 렘데시비르를 처방했음에도 사망률이 여전히 높아 렘데시비르 단독으로 코로나19를 치료하는데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줬다.

앞서 제조사인 미국 제약회사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이달 말까지 14만명분, 올해말까지 100만명분의 렘데시비르를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렘데시비르 관련주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파미셀은 렘데시비르 주원료인 `뉴클레오시드`를 생산하고 있어 렘데시비르 관련주로 불린다.

파미셀과 함께, 엑세스바이오, 에이프로젠제약, 신풍제약, 진원생명과학 등이 렘데시비르 관련주로 꼽힌다.
이종수 기자  jslee667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가천대학교, “대학생 2명이나 확진…성남시청, 태평1동 이어 태평2동…29세 남성 확진자와 한 집에서 같이 살아”
2
용이매니저 다이어트 변지점프를하다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도대체 뭐지...‘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 실패당시 몸무게는 몇 kg” 과연 정답은
3
이마트 휴무일, “5월31일 일요일, 모든 지점 하나도 쉬는 곳 없어…이마트 근처 지점 아무데나 가도 OK”
4
파미셀·진원생명과학, 렘데시비르 관련주-이노비오 관련주 모두 하락세…특히 파미셀 오후 갑자기 가파른 하락 5% 낙폭
5
성남시청, “가천대학교 학생들과 함께사는 확진자 동선 공개…카페 걷는나무-위례주아선교교회-이삭토스트-굿모닝마트 등 방문”
6
구리시 확진자, “구리시청, 갈매동 거주하는 일가족 4명 무더기 확진…구체적 동선에 촉각"
7
남선알미늄 급등 이어 이월드‧서원 상승, 이낙연 관련주 훨훨…특히 남선알미늄 6% 급등
8
코스트코 휴무일, “5월31일 일요일, 모든 지점 휴무 없이 영업 나서…근처 코스트코 어디든지 방문해도 헛걸음 없어”
9
파미셀·진원생명과학, 렘데시비르 관련주-이노비오 관련주 지지부진…특히 파미셀 2거래일 연속 하락 부진
10
구리시청, “갈매동 일가족 이어 또 갈매동 거주하는 2명 확진자 발생…구체적 동선에 촉각”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