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청약 도전 이젠 '청약홈'에서…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감정원 '무주택 기간, 청약통장 가입기간, 부양가족 수 등 자동으로 계산'

조승환 기자l승인2020.01.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내 집 마련'에 도전하기 위해 찾게 되는 아파트 청약 사이트. 그동안 '아파트투유'에서 이뤄지던 아파트 청약이 앞으로는 '청약홈'에서 이뤄진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는 2월3일부터는 한국감정원이 운영하는 새 청약시스템 '청약홈'을 통해 아파트 청약이 진행된다. 다만 실제 청약 접수는 2월 중순께 재개될 전망이다.

그동안 청약 신청이 이뤄진 '아파트투유'에서는 무주택 기간과 청약통장 가입기간, 부양가족 수 등 가점을 본인이 집적 계산해서 입력해야 했다. 이 때문에 단순 계산 착오로 청약에 당첨된 후 취소가 되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

청약홈에서는 무주택 기간, 청약통장 가입기간, 부양가족 수 등이 자동으로 계산이 된다. 잘못 계산해서 당첨이 취소되는 사례는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그동안 민간 기관인 금융결제원이 하던 청약 업무를 국토교통부 산하기간인 한국감정원이 하게 되면서 정부가 확보하고 있는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