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도 빈부격차 더 커졌다…상위 10%가 전체의 45% 재산 차지

박소연 기자l승인2019.12.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박소연 기자] 영국의 빈부격차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2018년 기준 영국 상위 10%가 보유한 자산이 전체의 4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다.

5일(현지시간) 영국 통계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영국 총자산(2018)' 보고서를 발표하며 "2018년 영국의 국가자산총액은 14조6000억 파운드에 달해 사상 최고액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2년 동안 약 13%가 늘어난 수치다.

그러면서 "상위 10%의 가구의 자산은 하위 10% 가구의 자산보다 4배 빠르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하위 10% 가구는 자신의 자산보다 3배 많은 부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자산 규모는 전체 자산의 2% 상당을 차지하는 데 그쳤다.

 
박소연 기자  parksy@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