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RO) 신규 선임

최아람 기자l승인2019.12.02l수정2019.12.02 14: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전상욱 우리은행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RO) (사진=우리은행)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우리은행은 2일 최고리스크관리책임자(Chief Risk Officer)로 전상욱 전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상무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전상욱 신임 상무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KAIST 금융공학 석사과정을 거치면서 다수의 연구실적과 전문지식을 가진 리스크 관리 전문가다.

특히, 한국은행에서 약 7년간 통화금융정책 관련 업무를 담당했고, 이후 아더앤더슨, 베어링포인트, 에이티커니, 프로티비티 등 전문기관에서 기업 리스크 관리에 필요한 모델을 개발하거나 리스크 관리에 필요한 컨설팅 업무를 진두지휘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전 상무의 임기는 12월 4일부터 2년으로, 우리은행이 민영화 이후 외부에서 영입한 두 번째 C레벨 임원이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최고디지털책임자(CDO)로 황원철 상무를 영입하여 현재 은행을 비롯한 그룹전체의 디지털 전략을 총괄하고 있다.

이 외에도 올해초 출범한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IT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ICT기획단장으로 노진호 전무를 영입하는 등 IT분야를 비롯해 그룹의 미래 먹거리를 담당하는 미래전략 분야에도 외부 전문가들을 영입한 바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빠르게 대처하고 이에 맞는 그룹의 혁신을 위해서 해당분야 전문가의 영입이 필요하다”며 “은행 뿐만 아니라 그룹 차원에서도 전문성이 요구되는 분야에는 과감하게 외부 전문가를 영입하고 이를 통해 자체적으로 인재를 육성하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아람 기자  e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혈장치료제 관련주, 어떤 거 있나…녹십자 이어 시노펙스-에스맥 등 매수세 몰리나
2
식품의약품안전처,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 12건 승인…부광약품-엔지켐생명과학-신풍제약-종근당-크리스탈지노믹스-대웅제약-국제백신연구소-제넥신 등, 렘데시비르 및 클로로퀸 등 5건 임상 종료
3
시서스가루, “포도과 다년생 식물, 신경안정제 효능, 스트레스 해소법으로 복용”...설사, 두드러기, 복통 등 부작용도
4
'아클린 비자극마스크' 칼이나 가위없이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덮개 ○○○제거 기능” 과연 정답은
5
이마트 트레이더스 휴무일, “7월12일 일요일, 쉬는 지점 일부 있다고?…방문 전에 휴무 확인은 필수”
6
파티마평화의 성당, “파주시청, 고양시 코로나 확진자 3명 다녀간 성당…4일 토요일 방문자 검사 받아야”
7
'성분에디터 락토 유산균 재생크림' 유익균 먹이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OOOOOOO 만나 유해균 케어” 과연 정답은
8
정곡상회, “광주 확진자 동선에 포함된 곳…광주광역시청, 북구 우산동 상회 방문한 고객 보건소 검사 받아야”
9
'샘이 많아서 안달하는 사람' 샘바리 도대체 뭐지...리브메이트 오늘의 퀴즈는 참 쉽지요...‘ 힌트는 ㅅㅂㄹ'
10
'아웃핏터' 인체성형기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시리즈 2 제품명은 OOOOOOO”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