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루라이드, 2020 미국 최고의 차 연이어 수상

최아람 기자l승인2019.11.24l수정2019.11.24 09: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기아자동차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미국 평가 기관과 유력 매체로부터 잇따라 올해 최고의 차로 선정되고 있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 기관 켈리블루북(Kelly Blue Book)이 20일(현지시간) 발표한 ‘2020 베스트바이어워드(2020 Best Buy Awards)’에서 ‘베스트 뉴 모델’과 ‘3열 미드사이즈 SUV’ 부문 수상 차량으로 선정됐다.

켈리블루북은 미국에서 자동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가장 신뢰하는 평가 기관으로 올해 300대가 넘는 2020년형 신모델을 대상으로 품질, 안전, 주행성 등 성능뿐만 아니라 차량 관련 각종 비용까지 종합적으로 평가해 점수를 매기고 올해 최고의 모델과 16개 부문별 최고의 차를 선정했다.

켈리블루북 마이클 할리(Michael Harley)는 “텔루라이드의 근사한 스타일과 다양한 편의기능, 뛰어난 안전기술이 매우 인상 깊었다”며 “매력적인 가격에 이런 차를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은 눈길을 사로잡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텔루라이드는 미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Car and Driver)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2020 10베스트’에도 이름을 올렸다.

카앤드라이버는 가격, 주행성능, 과제수행 등 수많은 기준에 따라 승용차, 트럭, SUV 전체를 통틀어 ‘10베스트’를 선정하는데 올해 92대의 모델을 면밀히 조사, 평가해 최고의 자동차 10대를 발표했다.

이번에 텔루라이드는 ▲포르쉐 718, 마칸 ▲쉐보레 콜벳 ▲혼다 어코드 ▲지프 글래디에이터 ▲마쯔다 CX-5 ▲램 1500 ▲도요타 수프라 ▲폭스바겐 골프GTI/제타GLI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카앤드라이버 샤론 실케 카티(Sharon Silke Carty)는 “텔루라이드는 다양한 기능, 정숙성, 민첩한 반응, 부드러움으로 운전자에 기쁨을 준다”며 “치열한3열 SUV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텔루라이드는 기아차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북미 전용 모델이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세계 최고 자동차 전문지로 꼽히는 미국 모터트렌드가 발표한 '2020년 올해의 SUV (MotorTrend’s 2020 SUV of the Year award)'에 텔루라이드가 최종 선정됐다.

모터트렌드는 1999년부터 21년간 매년 연말께 올해의 SUV를 발표해 왔으며 한국 브랜드의 자동차가 이 전문지로부터 올해의 SUV에 선정된 것은 역대 최초다.

또한 미국에서 경쟁이 치열한 7~8인승 SUV시장에서 카앤드라이버가 실시한 비교 평가에서도 다양한 편의장비, 고급스러운 실내공간, 근사한 디자인 등을 앞세워 텔루라이드가 1위를 차지했다.

 

 
최아람 기자  e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