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만족도 가장 높은 직업은 판사, 다음은 도선사

한국고용정보원 621개 직업종사자 ‘직업만족도’ 조사…자녀 권유 직업은 초등학교 교장, 판사 박소연 기자l승인2017.03.27l수정2017.03.27 16: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박소연 기자] 우리나리에서 가장 만족도가 높은 직업은 판사였으며 다음으로 도선사가 차지했다.

급여만족도는 전기감리기술자가, 사회적 평판은 초등학교 교장(교감)이 각각 가장 높았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우리나라의 621개 직업종사자 1만91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업만족도'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고용정보원은 지난해 6~10월 직업별 직무 수행에 필요한 능력과 직업가치관, 지식, 성격, 업무환경, 흥미 등을 살펴보는 '2016 재직자조사'를 바탕으로 직업만족도를 분석했다.

직업만족도는 해당 직업의 ▲발전 가능성 ▲급여만족도 ▲직업 지속성 ▲근무조건 ▲사회적 평판 ▲수행직무만족도를 종합적으로 고려, '현재 몸담고 있는 직업에 얼마나 만족하고 있는지를 해당 직업 종사자들이 주관적으로 평가'한 개념이다.

세부 영역별 만족도 결과를 살펴보면, 우선 발전가능성 영역에서는 상위 10개 직업 중 물리학연구원, 지질학연구원, 연료전지개발 및 연구자, 교수, 초등학교 교장(교감)과 같은 교육 및 연구 관련직이 상위 5개 직업에 포함됐다.

'나이가 들어도 계속 일할 수 있는가'를 묻는 직업지속성 영역에서는 시인, 목사, 채소작물재배원, 가구조립 및 검사원 등이 상위권에 포함됐다.

업무환경이 쾌적하고 시간적 여유가 있는지에 관한 인식을 묻는 근무환경 영역에서는 성우, 화가, 학예사, 작사가 등의 문화예술 분야 직업군이 높은 점수를 얻었다.

자신의 직업을 자녀에게 권유할 의사(사회적 평판)를 묻는 질문에는 초등학교 교장(교감), 판사, 장학사 등에서 긍정적인 응답비율이 높았다.

급여만족도 부문에서는 외환딜러, 판사, 세무사, 애널리스트(투자분석가) 등의 고연봉 직군을 비롯해 전기감리기술자, 임학연구원(기술자), 농학연구원(기술자)과 같은 기술직이 상위 10위 안에 들어갔다.

수행직무만족도에서는 전기감리기술자, 목사, 외환딜러, 판사, 연료전지개발(연구)자가 상위권에 기록됐다.

이러한 6개 세부 영역별 결과를 종합한 전체 직업만족도를 살펴보면, 우리나라 주요 직업 621개 가운데 판사 직업의 만족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직업만족도가 가장 높게 나온 판사는 세부 영역 중 사회적평판(2위), 직업지속성(8위), 급여만족도(4위), 수행직무만족도(4위) 등에서 골고루 높은 순위를 차지하면서 40점 만점 중 33.16점을 기록했다.

항구, 해협 등 연해에서 선박의 입·출항로를 안내하는 도선사는 선장 경력을 요구하는 까다로운 면허발급조건과 함께 임금수준도 높은 편이어서 33.07점으로 두 번째로 높았다.

그 다음으로 목사 33.03점, 대학교총장(학장) 32.94점, 전기감리기술자 32.93점, 초등학교교장(교감) 32.73점, 한의사 32.63점, 교수 32.49점, 원자력공학기술자 32.43점, 세무사 32.38점 순으로 뒤를 이었다.

직업만족도 상위 20개 직업에는 '교육 및 연구 관련직(대학교 총장, 초등학교교장, 교수, 연료전지개발연구자, 물리학연구원, 지질학연구원, 초등학교교사)'이 7개로 가장 많았다.

공학기술 관련직은 3개(전기감리기술자, 원자력공학기술자, 발전설비기술자), 법률 관련 전문 직업은 2개(판사, 변리사), 운송 관련 직업은 2개(도선사, 항공기조종사)가 상위 20개 직업에 들어갔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직업은 생계수단이자 우리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자아실현과도 직결되는 것으로 직업을 선택할 때는 급여와 근무조건은 물론 사회적 평판 등 다양한 영역을 감안해야 한다"며 "특히 현재의 직업만족도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 등 사회경제 구조 변동에 따른 미래 직업세계 변화도 반드시 고려해 발전가능성 있는 직업을 선택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parksy@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