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그룹 회장, 중국 홍치전선 현장경영...'초고압·배전·산업용특수·해저 케이블 등 생산'

정신영 기자l승인2019.10.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LS전선 중국 법인 중 하나인 홍치전선 현장경영에 나섰다.

11일 LS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10~11일까지 이틀간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과 함께 중국 후베이성 이창시에 위치한 홍치전선을 방문했다.

구 회장과 일행은 주력 생산 제품인 초고압 케이블, 산업용 특수 케이블 생산공정을 둘러보고 박현득 중국지역본부장(상무)으로부터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는 등 사업 현황을 점검했다.

LS홍치전선은 총 면적 34만㎡(약 10만평) 부지에 5개 공장, 약 400여 명의 직원이 종사하며 초고압·배전·산업용특수·해저 케이블 등을 생산하는 법인이다. LS전선이 글로벌 확장정책의 일환으로 2009년 현지기업인 용딩홍치전기를 인수해 출범시켰다.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