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로또위로금'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유의 사항 꼼꼼히 따져야 낭패 면할 수 있어, 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로또 꽝인 사람 누구나 최대 ○□□” 과연 정답은

정신영 기자l승인2019.10.12l수정2019.10.12 20: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토스 로또위로금' 토스 행운퀴즈가 화제다.

12일 모바일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에는 '토스 로또위로금' 깜짝 행운퀴즈가 등장했다.

▲ 토스 홈페이지 캡처

토스 로또위로금은 로또 구매자 중, 1등~5등에 당첨되지 않은 사람에게 랜덤으로 책정된 위로금을 토스머니로 지급해주는 이벤트이다. 위로금은 최대 5천원까지 랜덤으로 배정된다.

위로금 당첨 시점으로부터 24시간 내에 토스에 가입해야만 위로금을 받을 수 있다.

총 1천만원의 행운상금이 걸린 이날 첫번째 퀴즈는 "토스 로또위로금은, 로또 꽝인 사람 누구나 최대 ○□□을 드리는 이벤트 입니다. ○□□에 들어가는 단어를 적어주세요"라고 주어졌다.

정답은 '5천원'이다.

두번째 퀴즈는 "토스 가입 전이세요? 무조건 5천원 더, 최대 1만원 드림! 꽝 위로금 최대 5천원에, □□□□□ 5천원을 더 드립니다. □□□□□에 들어갈 단어는 무엇일까요?"이며, 정답은 가입축하금 이다.

토스 행운퀴즈는 토스 사용자가 직접 자신의 돈을 상금으로 걸고 퀴즈를 만들어 정답을 맞춘 사람들에게 당첨금을 지급한다.

휴대전화 번호를 인증한 뒤정답을 제출하면 소정의 토스머니를 받을 수 있다.

다음은 토스 로또위로금 Q&A.

Q. 모든 회차에 대한 로또 위로금을 받을 수 있나요?

A. 아니요. 가장 최근 추첨된 회차에 대한 위로금만 지급됩니다. 예시) 875회 로또에 대한 위로금은 876회 추첨 전까지만 받을 수 있어요.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에이치엘비·에이치엘비생명과학, 또 다시 무너지는 주가에 투자자들 어떡하나…특히 에이치엘비 17만원 붕괴
2
‘gs25 하나더데이’,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마음택배 카톡 메시지로 발송하고 □□□□ 선물 확인” 과연 정답은
3
에이치엘비·에이치엘비생명과학, 전날 이어 무너지는 주가에 투자자들 실망 깊어지나…특히 에이치엘비 15만원선마저 무너지나
4
'버림받은 황비' 남주 이름은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릅없다고?’...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미들네임은 ㅋㅁㄹㄷ“ 과연 정답은
5
남선알미늄·한창제지, 황교안·이낙연 정치인 관련주 모두 상승세로…특히 황교안 관련주 한창제지 하락 부진 벗어나나
6
'다슈 류준열샴푸' 향 헤어왁스 토스퀴즈 도대체 뭐지 ‘그냥 거저나 다름없다고?’...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호불호 없는 □□□□ 향으로 많은 사랑” 과연 정답은
7
문자의대변신채팅플러스, 도대체 뭐지 ‘공짜로 준다고?'…퀴즈는 참 쉽지요 “갤럭시노트10에서 데이터 소진 없이 볼 수 있는 000” 과연 정답은
8
[오늘 날씨] 전국 입동(立冬)추위-파주 등 내륙일부 영하권 떨어져…경북동해안 아침까지 비
9
큐브엔터테인먼트·IHQ, 갑자기 가파른 상승세…특히 큐브엔터 상한가
10
시원스쿨2차반값대란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베스트셀러 상품 모아서 50% 할인” 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시원스쿨 클래스의 ㄴㄷㄹㄱㅅ을 확인하세요”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