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 10곳중 6곳 3년안에 문 닫는다

대한상의, ‘창업생태계’ 보고서에서 분석…“4일만에 초고속 창업하지만 대부분 3년 못넘겨” 김문철 기자l승인2017.02.15l수정2017.04.28 16: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우리나라 벤처기업 10곳중 6곳은 3년안에 문을 닫는 것으로 나타났다.

▲ (그래픽=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대한상공회의소는 15일 '통계로 본 창업생태계 제2라운드' 보고서를 통해 "창업절차가 초고속으로 이뤄지며 벤처기업수는 사상최대(3만개)를 기록했다. 하지만 벤처기업의 62%는 3년을 못버티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10년간 창업장벽은 크게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은행의 국가별 기업환경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창업 등록단계는 12단계에서 2단계로 축소됐고, 소요시간은 22일에서 4일로 줄었다.

이는 스타트업 천국 미국의 5.6일보다도 크게 단축된 것이다.

우리나라 창업부문 경쟁력 순위도 116위(175개국 대상)에서 11위(190개국)까지 껑충 뛰었다. 이에 힘입어 벤처기업 수는 3만개를 넘어섰다.

이번 조사에서 창업 3년을 넘긴 기업은 전체의 38%에 불과했다. 10곳 중 6곳 이상의 벤처기업이 다음 라운드에 오르지 못한 채 좌절하고 있는 셈이다.

OECD 국가로는 국내 벤처기업 생존율이 스웨덴(75%), 영국(59%), 미국(58%), 프랑스(54%), 독일(52%) 등에 크게 뒤처져 조사대상 26개국 중 25위를 기록했다.

2라운드 진입의 가장 큰 장벽은 '민간중심 벤처투자 생태계 미비', '판로난' 등이었다.

해외에서 본 한국벤처의 투자매력도 역시 낮은 수준으로 평가됐다. 전세계 '벤처시장 매력도'를 발표하는 스페인 나바다 경영대학원이 M&A시장, 금융시장 성숙도 등으로 벤처투자 매력도를 평가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은 미국의 80% 수준에 불과했다.

보고서는 "미국 나스닥 상장에는 6.7년이 걸리지만 한국 코스닥 상장에는 평균 13년이 걸린다"며 "법인사업자의 80% 이상이 10년 안에 문 닫는 상황에서 13년 후를 기대하며 자금을 대는 투자자를 찾기 힘들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신세경 바람막이 한정판'…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신세경도 반한 ㅇㄹㄹ&ㅁㄹㄷ 재킷” 과연 정답은
2
일본 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피해 아수라장 ‘생명 지킬 수 있는 행동 취하라’...물에 잠긴 집과 자동차, 사나운 강과 하천 범람 수위 넘나들어
3
'SKT PASS 또준다15만원카드 이벤트' ‘거저나 다름없다고?’…유의사항 꼼꼼히 따져봐야 낭패 면할 수 있어
4
콩블리 다이어트 원플원,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 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유튜버들 사이에서 ㄷㄱ ㄷㅇㅇㅌ ㅅㄱㅇㅈ 제품” 정답은?
5
한국전력공사 전기요금 체계 개편…"누진제 개편과 관련,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의 이면계약 있을 것"
6
"한국전력공사, 전력수송 과정서 5년간 8조2823억 손실"...어기구 "송전탑 등 송전설비 증가로 전력손실도 증가"
7
'LF몰상식이벤트' 도대체 뭐지 ‘공짜로 준다고?’… 헤지스, 닥스, 질스튜어트뉴욕, 마에스트로 쌀 때 왕창, 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LF몰의 이벤트는 ㅇㅇㅈㅂㄱㄴ ㅇㅂㅌ” 과연 정답은
8
'토스 로또위로금'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유의 사항 꼼꼼히 따져야 낭패 면할 수 있어, 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로또 꽝인 사람 누구나 최대 ○□□” 과연 정답은
9
바이오 벤처 에이치엘비, "미국 엘리바와 합병계약 체결"
10
'박남정 롱키원신호등' 메딕스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노랑, 파랑, 빨강 등 성장 시기 맞춰 단계별로” 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