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년 취업경험자중 정규직은 10명중 한명도 채 안돼

정규직 7%에 불과, 비정규직이 70% 넘어…취업이 안돼 창업에 나선 청년 10명중 4명꼴 박소연 기자l승인2017.02.13l수정2017.02.13 17: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박소연 기자] 서울의 청년 취업 경험자 가운데 정규직을 거쳐 본 사람은 10명 중 1명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그래픽=서울연구원 제공)

13일 서울연구원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18∼29세 청년 가운데 취업 경험이 있는 이들은 78.5%로 조사됐다.

취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비정규직(단시간 근로 포함)이 70.9%로 가장 많았고, 일용직이 20%였다.

반면 정규직은 불과 7%에 불과했다. 연령별로 만 25~29세 청년중 10.6%만이 정규직을 경험한 가운데 20~24세는 4.8%에 불과했고 18~19세에선 정규직 경험자가 전무했다.

그 밖에 ‘가족의 일을 돕는다’는 응답이 1.6%, 자영업자 0.4%, 자신이 고용주라는 응답이 0.2%로 각각 집계됐다.

취업을 진로계획의 최종 목표로 삼은 청년들이 원하는 목적지는 중소기업이 26.9%, 공공기관 23.9%, 대기업 23.6%, 공기업 17.1%, 외국계기업 7.0%, 사회적기업 1.3%, 시민사회단체 0.2% 순이었다.

목적지는 연령대에 따라 달랐다. 만 18~24세 연령층에선 중소기업(35.8%) 취업을 희망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공공기관(22.7%), 공기업(16.9%), 대기업(14.8%)이 뒤따랐다.

반면 25~29세 청년들은 최우선 목표로 대기업(35.8%)을 꼽았다. 공공기관(25.7%), 공기업(17.4%), 중소기업(14.7%)이 뒤를 이었다.

청년중 취업이 아닌 창업을 목표로 한 비중은 21.6%였다.

창업을 고려하는 이유로는 '취업이 어려워서'라는 대답이 44.8%로 가장 많았다.

'높은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 같아서'(42.2%), '오랫동안 일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서'(24.7%), '전문 영역을 키우고 싶어서'(24.0%), '나의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실현하고 싶어서'(21.4%)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한편 이번 인포그래픽스는 서울연구원의 지난해 '청년활동 지원사업 운영모델 구축방안'을 토대로 작성됐다. 95% 신뢰수준에서 허용오차는 ±3.67%포인트다.
박소연 기자  parksy@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눈건강엔 빌베리 플러스+’, 김혜수가 선택했다고? 도대체 뭐지...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ㅂㅂㄹㅊㅊㅁ" 과연 정답은
2
리브메이트 치킨줍줍 흰닭 천닭 치킨 1000마리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참 쉽지요 “흰닭이 들고 있는 책의 제목”
3
‘김혜수 빌베리’ 김혜수가 선택했다고? 도대체 뭐지...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ㄴㄱㄱㅇㅂㅂㄹ" 과연 정답은
4
원주 코로나, “원주시청, 무려 8명 한꺼번에 확진…모두 원주 확진자의 접촉자”
5
우수AMS, 오전 갑작스런 23% 폭락에 투자자들 당황…1만원선 무너져
6
성분에디터 물광 미스트 인생 물광피부 슈퍼푸드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ㅇㅇㅇㅇㅇ 함유” 과연 정답은
7
‘밀크터치 잡티세럼’ ㄹㅅㅂㄹㅌㄹ 도대체 뭐지,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OOOOOO 비타민 30배” 과연 정답은?
8
‘스타트업 블랙프라이데이’, ㅎㅅㄱㅇ 도대체 뭐지,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ㅇㅇㅇㅇ의 제품” 과연 정답은?
9
‘대나무로션’ ㄷㅁㅌㅅㅌ 도대체 뭐지,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과거 ㄷㅇㅂㄱ” 과연 정답은?
10
슬생 워터랩 물의 수력 물레방아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ㅇㅇㅇㅇ 사용"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