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당 이회영, 전재산 수백억 몽땅 팔고 일가족 모두 만주로…가난과 굶주림 견디며 독립운동

김문철 기자l승인2019.09.14l수정2019.09.14 14: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우당 이회영( 李會榮)이 화제다.

우당 이회영은 한말에 활동한 독립운동가다. 여섯형제와 일가족 전체가 전재산을 팔아 만주로 망명하여 항일 독립운동을 펼쳤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끝난 뒤 나라되찾기관을 방문, 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의 의복을 살펴보고 있다./뉴시스

당시 이회영이 처분한 재산은 40만원으로 지금의 600억원에 달한다고 한다.

우당 이회영은 당시 청나라 실권자 원세개를 직접 만나 대한제국의 항일운동에 대한 적극협조를 받아내고 광화에 대한독립군 군관학교인 신흥무관학교가 건립되는데 크게 기여한 인물이다.

우당 이회영은 '서전서숙' '신민회' '헤이그 특사' '신흥무관학교' '고종의 국외망명' '의열단' 등 국외 항일운동의 전반에 관여하였다. 임시정부 수립을 반대하였으며 신채호, 이을규 등과 무정부주의(아나키스트)운동을 전개하였다

네이버 지식백과에 따르면 헤이그 특사 실패 후 국외에 독립기지마련을 위해 1910년 12월 여섯형제와 가족, 노비 40여명의 일가족 전체가 만주로 망명하였으며 이 때 여섯형제가 전재산(약 600억 원으로 추산)을 팔아 독립운동에 필요한 자금으로 운용했다. 1931년 '남화한인연맹'을 결성하고 <남화통신>을 발간하는 한편, 비밀행동조직 '흑색공포단'을 조직하였다. 1932년 만주에 연락근거지를 확보하고 지하공작망을 조직할 목적으로 상하이에서 다롄[大連]으로 배를 타고 가던 도중 상하이 밀정의 밀고로 일본경찰에 붙들려 다롄경찰서에서 심한 고문 끝에 옥사하였다.

그의 가족들은 가난과 굶주림을 견디며 독립운동을 이어갔고 6형제 중 이시영만 살아남아 독립을 볼 수 있었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취소 부당…타이레놀조차 부작용으로 연간 몇백명 사망 보고"
2
서울스토어 추석선물, ‘그냥 공짜로 준다고?’… 나이키, 아디다스, 폴로랄프로렌, 언더아머, 케빈클라인, 라코스테 등 최대 81% 할인
3
토스 송편지원금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깜짝퀴즈는 참 쉽지요, “남은 송편지원금 금액은 96,8□□원” 과연 정답은
4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돼지열병 관련주 주가 흐름 어떻게 변하나…이글벳·체시스 주목
5
산다화 비타민씨에센스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나는 안정화된 비타민씨 ㅇㄷㅊ” 과연 정답은
6
'아이언맨 LED 마스크팩' 도대체 뭐자, 특가세일 대박…‘추석에도 3000만큼 사랑해’ 제품 사면 이웃 사랑 실천
7
로또876회당첨번호, “873회 1등 당첨자, 아내가 밤마다 계속 눈물만 흘렸다는데 걱정 안시키고 행복하게 살겠다”
8
뉴트리코어 맥스크릴오일,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선상가공 과정을 거치는 □□□□□은 무엇?"
9
신라젠, 주가 어디까지 무너지나…매도세 쏟아지며 하락 이어져
10
W컨셉 폴인데이 ‘그냥 공짜로 준다고?’, 나이키, 푸마, 입생로랑, 디올, 어뮤즈 등 쌀 때 왕창…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타임특가는 하루에 몇 개 브랜드”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