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위비뱅크에 핀테크 서비스 품는다

최아람 기자l승인2019.09.11l수정2019.09.11 10: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우리은행은 위비뱅크 ‘오픈뱅킹’에 입점한 핀테크 기업과 은행간 정보 연동 시스템을 구축하고, 해당 핀테크 기업의 서비스를 위비뱅크 이용고객에게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오픈뱅킹은 핀테크 기업이 자사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우리은행의 간편뱅킹 앱(App)인 위비뱅크에 지난 4월부터 운영되고 있다.  오픈뱅킹에는 현재 14개 핀테크 기업이 입점해 있다. 

위비뱅크 이용 고객은 이달부터 (주)아톤의 증권추천, ㈜데이터유니버스의 금융사기 예방, (주)본컨설팅네트웍스(차봇)의 차량시세 및 보험료 조회 등 3개사의 서비스를 오픈뱅킹에서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시작으로 우리은행은 오픈뱅킹에서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은행 내부에서만의 혁신이 아닌 다양한 기술과 창의적인 생각이 은행 내외의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다는 의미의 ‘오픈파이낸스(Open Finance)’ 정책을 밝힌바 있다. 

오픈파이낸스 정책의 일환으로 우리은행은 은행이 핀테크 기업의 서비스를 품는 위비뱅크‘오픈뱅킹’과 핀테크 기업이 은행API를 활용토록 지원하는 ‘우리은행 오픈API 포털’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6월말 공개된 우리은행 ‘오픈API 포털’은 핀테크 기업의 금융서비스 개발을 본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르면 오는 9월말 우리은행은 뱅크샐러드(㈜레이니스트) 앱에 대안신용정보를 활용한 소액대출 한도조회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핀테크 기업은 고객 접점 확보와 사업성 검증이 중요하다”며,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보유하고 있지만 마케팅채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게 위비뱅크 오픈뱅킹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최아람 기자  e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취소 부당…타이레놀조차 부작용으로 연간 몇백명 사망 보고"
2
서울스토어 추석선물, ‘그냥 공짜로 준다고?’… 나이키, 아디다스, 폴로랄프로렌, 언더아머, 케빈클라인, 라코스테 등 최대 81% 할인
3
토스 송편지원금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깜짝퀴즈는 참 쉽지요, “남은 송편지원금 금액은 96,8□□원” 과연 정답은
4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돼지열병 관련주 주가 흐름 어떻게 변하나…이글벳·체시스 주목
5
산다화 비타민씨에센스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나는 안정화된 비타민씨 ㅇㄷㅊ” 과연 정답은
6
'아이언맨 LED 마스크팩' 도대체 뭐자, 특가세일 대박…‘추석에도 3000만큼 사랑해’ 제품 사면 이웃 사랑 실천
7
로또876회당첨번호, “873회 1등 당첨자, 아내가 밤마다 계속 눈물만 흘렸다는데 걱정 안시키고 행복하게 살겠다”
8
뉴트리코어 맥스크릴오일,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선상가공 과정을 거치는 □□□□□은 무엇?"
9
신라젠, 주가 어디까지 무너지나…매도세 쏟아지며 하락 이어져
10
W컨셉 폴인데이 ‘그냥 공짜로 준다고?’, 나이키, 푸마, 입생로랑, 디올, 어뮤즈 등 쌀 때 왕창…행운퀴즈는 참 쉽지요, “타임특가는 하루에 몇 개 브랜드”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