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마스터즈 스토리, 삶의 자리를 가치있게 하는 디자인

권정옥 마스터, 한지는 다시 새로운 천년을 살고 있다 김광신 마이마스터즈 대표l승인2016.12.19l수정2016.12.19 14: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아티잔(장인·마스터)의 작품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온라인 플랫폼인 마이마스터즈가 국내 최초로 등장, 화제가 되고 있다.

마이마스터즈(MyMasters.net)는 정상급 아티잔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과 시스템을 제공하고 작품 판매 및 마케팅을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 김광신 대표

김광신 대표(52)는 “마스터들은 이름을 걸고 제품을 만들기 때문에 완성도가 매우 높고 직거래인 만큼 가격도 합리적”이라며 “이에 따라 소비자들의 구매 만족도가 매우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마이마스터즈에 가입한 마스터들은 옻칠 나전 한지 등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공예 분야에서부터 가구 액세서리 패션 등 현대 공예 분야까지 스펙트럼이 다양하다.

아티잔 라이프 스타일(Artisan Life Style)을 새롭게 제안하는 마이마스터즈는 작가주의 생활 용품의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생활용품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우리 기업들을 양성하는데도 역할 할 것이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들의 삶과 작품 활동을 이야기 한다. [편집자주]

‘지천년(紙千年) 견오백(絹五百)’이란 말이 있다. 비단의 수명은 오백 년을 가지만 한지의 수명은 천 년을 간다는 말이다. 그만큼 질기고 깨끗한 게 우리네 한지의 특징이다. 권정옥 작가는 한지가 일상의 공간에서 보다 널리, 오래 쓰이길 바라며 한지브랜드 자리(ZARI)를 만들었다. 전통패턴을 단순화하고 그레이 컬러로 모던한 느낌을 살려, 어디에도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한지 테이블 매트를 만들었다. 창호지를 통해 들어오는 햇살의 온기 그대로, 삶의 자리를 따뜻하게 비추는 한지. 지금 바로 여기서 한지는 다시 새로운 천년을 살고 있다.

 
김광신 마이마스터즈 대표  kskim@mymasters.net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항체치료제 관련주, 어떤 게 있나…셀트리온 비롯해 셀트리온 3형제 휴장에도 관심 쏠려
2
모더나 관련주, 에이비프로바이오‧파미셀 희비 엇갈려…에이비프로바이오 2% 하락 반해 파미셀 1% 상승
3
렘데시비르 관련주, 파미셀 개장 전임에도 불구 투자자들 주목 받아…“FDA,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치료제 승인”
4
“미국 FDA, 화이자·모더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승인 위한 첫 회의 22일 개최”…관련주 주목
5
파미셀·진원생명과학, 렘데시비르 관련주-이노비오 관련주 가파른 하락세…특히 진원생명과학 5% 하락
6
링티 오퀴즈 김연경 건조한 계절 수분 관리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오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OOO 수분관리” 과연 정답은
7
‘메디펜스' 퍼스널 클린 케어 핸드 세럼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유해균 케어’ 과연 정답은
8
코스트코 휴무일, “10월18일 일요일,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문 연다고?…근처 코스트코 어디든 OK”
9
'성분에디터 주름앰플' 비타민P 허니부쉬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OOOOO과 비타민C” 과연 정답은
10
이오플로우, 마감 앞두고 갑작스런 12% 폭락에 투자자들 당황…4만원선 무너지나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