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미국 실업수당 신청 22만건..."미중 무역전쟁 여파 노동시장에 파급하는 조짐 아직 없어"

박소연 기자l승인2019.08.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박소연 기자] 10일까지 1주일 동안 미국 신규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22만건으로 전주보다 9000건 늘어났다고 노동부가 1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노동부는 이날 실업수당 신청이 전주 수정치에서 이같이 2주일 만에 증가했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전주 실업수당 신청건수를 애초 20만9000건에서 21만1000건으로 상향했다.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늘어나면 고용 사정이 악화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지금 수준은 여전히 미국 노동시장이 호조를 보여주고 있음을 나타낸다는 지적이다.

미국채 장단기 금리 역전을 가져온 미중 무역전쟁 여파가 노동시장에 파급하는 조짐은 아직 없다. 장단기 금리 역전이 경기후퇴에 대한 시장의 경고사인으로 간주되고 있다.


박소연 기자  parksy@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