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코스피, 대내외악재에 1970선대로 밀려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후 사흘째 급등세 이어가…원·달러 환율도 1170원대로 급등 이민주 기자l승인2016.11.14l수정2016.11.14 16: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이민주 기자] 코스피지수가 14일 대내외 악재가 증시 불안감을 높아지자 급락, 1970선대로 밀렸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03포인트(0.51%) 떨어진 1974.40으로 마감했다.

이날 1980선에 출발한 코스피는 장중 상승 반전 하기도 했지만 외국인들이 매물을 쏟아내자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이는 지난 12일 100만명의 시민이 참가한 촛불 시위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퇴진 촉구가 거세지는 등 국내 정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어 증시에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대기업 총수들이 최순실 게이트로 잇따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는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가늠할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어 투자심리를 악화시킨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정책 불확실성도 국내 증시에 잠재적인 불안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유가증권 시장에서 외국인은 3339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과 기관은 각각 294억원, 2793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대장주 삼성전자가 2.82% 하락한 155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장 이후 사흘째 급등세를 이어갔다. 이날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8.67% 오른 17만5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자회사 두산밥캣이 트럼프 정책 수혜주로 평가되면서 16.61% 급등, 사흘째 강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지수도 전일대비 0.66포인트(0.11%) 하락한 621.23로 장을 마쳤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1164.8원)보다 7.1원 오른 1171.9원에 마감했다.
이민주 기자  choiar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항체치료제 관련주, 어떤 게 있나…셀트리온 비롯해 셀트리온 3형제 휴장에도 관심 쏠려
2
렘데시비르 관련주, 파미셀 개장 전임에도 불구 투자자들 주목 받아…“FDA,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치료제 승인”
3
링티 오퀴즈 김연경 건조한 계절 수분 관리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오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OOO 수분관리” 과연 정답은
4
‘눈건강엔 빌베리 플러스+’, 김혜수가 선택했다고? 도대체 뭐지...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ㅂㅂㄹㅊㅊㅁ" 과연 정답은
5
리브메이트 치킨줍줍 흰닭 천닭 치킨 1000마리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참 쉽지요 “흰닭이 들고 있는 책의 제목”
6
원주 코로나, “원주시청, 무려 8명 한꺼번에 확진…모두 원주 확진자의 접촉자”
7
성분에디터 물광 미스트 인생 물광피부 슈퍼푸드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ㅇㅇㅇㅇㅇ 함유” 과연 정답은
8
슬생 워터랩 물의 수력 물레방아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ㅇㅇㅇㅇ 사용" 과연 정답은
9
코스트코 휴무일, “10월25일 일요일, 모든 지점 중 일산점과 광명점만 문 연다고?…확인 안했으면 어쩔 뻔”
10
창원 계절소반, “확진자 동선에 포함…창원시청, 20일 해당시간 방문자 보건소 연락해야”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