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전 의원…"일본에게 감정대로 하고 싶지만 돌아올 피해 생각하면 우리는 승용차고 저쪽은 트럭"

김문철 기자l승인2019.07.16l수정2019.07.16 23: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뉴시스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홍은동 인근 공원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4시25분께 서울 홍은동 북한산 자락길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앞서 정 전 의원의 부인은 이날 오후 3시58분께 남편이 자택에 유서를 써놓고 서울 홍은동 실락공원 인근으로 나갔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드론과 구조견을 투입해 실락공원 인근을 수색, 나무에서 정 전 의원 시신을 발견했다.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숨지기 전날인 15일 MBC 라디오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 출연해 마지막 목소리를 남겼다.

정 전 의원은 정청래 전 의원과 함께 출연해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 전 의원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대응에 대해 "일본과 우리나라도 과거에 한일협정 맺을 당시에는 30대 1의 국력이었는데 지금 3대 1로 좁혀졌다. 그러니까 일본이 불안감을 느끼고 견제하는 것"이라며 "이걸 작게 보면 안 된다는 생각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에게) 감정대로 하면 얼마든지 강하게 대응하고 싶을 것이다. 우리 힘을 생각 때 현실적으로 실리를 따져야 된다"며 "돌아올 피해를 생각하면 우리는 승용차고 저쪽은 트럭이다. 피해가 우리가 크다. 그럼 국민들한테 피해가 가는 것이므로 점점 냉정해질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한국전력공사, 전통시장 '맞춤형 지원'...LED와 전동기 교체-상업용 고효율 냉장고·냉난방기 구입-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배전설비 정비-공용주차장 전기차(EV) 충전기 설치 지원 전기 요금 절감 사업 등 지원
2
성산대교 추락 사고 ‘화들짝’ 달리던 SUV 차량 다리 난간 뚫고 강물에 빠져 ‘도대체 왜’
3
코스트코 휴무일, 셋째주 일요일 19일…“모든 지점 영업, 헛걸음 돌리는 일 없어”
4
한국전력공사 대전세종충남본부 '에너지 절약 컨설팅 해드려요'...중앙시장-문창시장등 재래시장 현장지원...공용주차장 EV충전기 설치-소규모 점포 LED 교체 등 전기요금 절감 방안 컨설팅
5
킵쿨 수드 대나무 토너 반값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피부의 겉과 속 ○○○○○○○” 과연 정답은
6
한국동서발전, 0.011% 발전설비 고장 정지율 달성...2001년 한국전력에서 분리된 이후 '역대 최고 성적' 기록
7
대만 증시, 반등 마감...훙하이 정밀, 광바오 과기, 옌화, 궈쥐, 롄파과기, 타이다 전자, 대만 플라스틱, 아시아 시멘트 등 견조
8
이마트 휴무일, 셋째주 일요일 19일…“모든 지점 영업, 근처 이마트 지점 아무데나 가도 돼”
9
'야나두 1월15일특가' 첫세일 78% 도대체 뭐지...오퀴즈는 참 쉽지요 “조정석 이어 헨리가 찜한 너두 할수 있어 야나두 수강생 동기부여 ㅇㄷㅇㅂㅇㅅㅋㅇ” 과연 정답은
10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계와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적용 논의…스마트제조산업협회, 대한상공회의소, 안산스마트제조혁신센터, 케이웨더, 한양대 AI솔루션 센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