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2함대, 거동수상자 검거? 허위 자수 '양치기 소년' 국방부 누가 믿나"

김문철 기자l승인2019.07.14l수정2019.07.14 21: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바른미래당은 13일 국방부의 해군 2함대 거동수상자 검거와 관련 "이미 끊임없는 은폐·왜곡으로 양치기 소년이 되어버린 국방부의 발표를 국민들이 얼마나 신뢰할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 뉴시스 자료사진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해군 2함대 괴한 침입 사건의 은폐 시도가 밝혀진 지 하루 만에, 국방부는 경계근무 중이던 병사가 근무 중 음료수를 사러 갔던 해프닝으로 사건을 종결하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군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0시2분께 경기 평택 2함대사령부 탄약 창고 근처에서 신분이 확인되지 않은 거수자가 발견됐다.

부대 내 합동생활관 뒤편 이면도로를 따라 병기탄약고 초소방면으로 뛰어오는 거수자가 있어 당시 근무자가 암구호를 확인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고 도주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심지어 관련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부대 영관급 장교가 병사에서 부대원의 소행이라고 허위 자수를 하도록 종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합참이 수사에 나섰지만 대공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해 추가 조사는 해군에 넘겼고, 관련 내용을 지휘계통으로 보고하지 않았다.

최 수석대변인은 "무너진 군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현장에서 고생하는 군인들의 사기를 다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꼬리 자르기가 아닌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답이 보이지 않는 현 정부의 안보 무능을 개혁하기 위해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이 시급하다"며 "성역 없는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수용할 것을 청와대와 여당에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4일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 사령부 안에서 발견했다가 놓친 거동수상자는 인접 초소에서 근무하던 경계병으로 조사됐다.

국방부는 "해당 병사는 경계초소에서 동료 병사와 근무 중 '음료수를 구매하기 위해 잠깐 자판기에 다녀오겠다'고 말한 뒤, 소지하고 있던 소총을 초소에 내려놓고 전투모와 전투조끼를 착용한 채 나갔다"고 밝혔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