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F. 케네디 공항, 나폴레옹 공항, 모차르트 공항 등 인명(人名) 공항 알고보니…"정치인 이름 가장 많아"

조승환 기자l승인2019.07.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존 F. 케네디 공항, 나폴레옹 공항, 모차르트 공항 등 유명인의 이름을 딴 '인명(人名) 공항' 중에는 정치인의 이름은 딴 공항이 가장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최근 자사 뉴스룸을 통해 전 세계 인명 공항에 대해 소개했다. 대한항공은 "미국 CIA가 발행하는 '월드 팩트북'에 따르면 전 세계 공항은 4만1820개에 달한다"며 "공항은 대부분 위치한 도시나 지역명을 따서 공항명을 짓지만, 사람의 이름이 공항명인 예외도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공항 이름에 가장 많이 등장한 직업은 정치인이다. 미국에는 뉴욕의 존 F. 케네디 공항을 비롯해 조지 부시(휴스턴), 로널드 레이건(워싱턴), 에이브러햄 링컨(스프링필드) 등 대통령을 비롯해 하츠필드-잭슨(애틀랜타), 테드 스티븐스(앵커리지), 매캐런(패러다이스), 라과디아(뉴욕), 안토니오 B, 원 팻(괌) 등 정치인의 이름을 딴 공항이 다수 있다.

미국 외에도 프랑스 파리의 샤를 드골 공항을 필두로 나폴레옹(아작시오), O. R. 탐보(요하네스버그), 베니토 후아레스(멕시코시티), 반다라나이케(콜롬보), 수카르노-하타(자카르타), 니노이 아키노(마닐라), 피어슨(토론토), 바츨라프 하벨(프라하), 아타튀르크(이스탄불), 벤구리온(텔아비브), 인디라 간디(뉴델리), 응우라라이(자카르타), 니콜라우 로바토(달리), 호세 마르티(아바나), 조모 케나탸(나이로비), 이맘 호메이니(테헤란) 등이 있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