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삼송자이더빌리지’ 평균 12.7대 1, 전 평형 마감

최아람 기자l승인2019.07.02l수정2019.07.02 10: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GS건설은 경기 고양시 덕양구 삼송지구에서 선보인 블록형 단독주택 ‘삼송자이더빌리지’가 최고 1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평균 경쟁률은 12.7대 1로 정부 규제가 시작된 2018년 이후 고양시에서 청약받은 공동주택 중 최고 경쟁률이었다.

GS건설에 따르면 1일 하루 동안 청약을 받은 삼송자이더빌리지 청약 결과 418세대 모집에 5,308건이 몰리면서 평균 12.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총 4개 군으로 나눠서 진행을 받은 삼송자이더빌리지는 모두 두 자리 수 경쟁률을 보였다.

최고경쟁률은 전용 84㎡B타입에서 나왔다. 97세대 모집에 1,504건의 청약 접수 건이 들어오며 1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84㎡S타입도 58세대 모집에 900건이 몰리면서 15.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전용 84㎡A타입과 84㎡D타입도 각각 ▲10.8대 1, ▲11.4 대 1를 기록했다.

GS건설 정석윤 분양소장은 “서울 생활권을 누리면서 독립적인 공간과 아파트 못지 않은 편리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주택이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서울 소형 아파트 가격으로 대형 평형대 아파트의 공간을 누릴 수 있는 블록형 단독주택을 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송자이더빌리지는 지상 최고 3층, 전용면적 84㎡, 총 432가구 규모로 구성된다. 총 10가지 타입으로 구성돼 있으며 테라스, 세대정원, 다락방 등 전용면적의 약 2배 가량인 서비스면적이 모든 가구에 제공된다.

삼송자이더빌리지는 2일(화) 당첨자를 발표하고 3일(수)~4일(목) 양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한다. 예비당첨자 추첨 및 계약은 5일(금)이다.

 
최아람 기자  e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항체치료제 관련주, 어떤 게 있나…셀트리온 비롯해 셀트리온 3형제 휴장에도 관심 쏠려
2
링티 오퀴즈 김연경 건조한 계절 수분 관리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오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OOO 수분관리” 과연 정답은
3
‘눈건강엔 빌베리 플러스+’, 김혜수가 선택했다고? 도대체 뭐지...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ㅂㅂㄹㅊㅊㅁ" 과연 정답은
4
리브메이트 치킨줍줍 흰닭 천닭 치킨 1000마리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참 쉽지요 “흰닭이 들고 있는 책의 제목”
5
원주 코로나, “원주시청, 무려 8명 한꺼번에 확진…모두 원주 확진자의 접촉자”
6
우수AMS, 오전 갑작스런 23% 폭락에 투자자들 당황…1만원선 무너져
7
성분에디터 물광 미스트 인생 물광피부 슈퍼푸드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ㅇㅇㅇㅇㅇ 함유” 과연 정답은
8
‘밀크터치 잡티세럼’ ㄹㅅㅂㄹㅌㄹ 도대체 뭐지,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OOOOOO 비타민 30배” 과연 정답은?
9
슬생 워터랩 물의 수력 물레방아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ㅇㅇㅇㅇ 사용" 과연 정답은
10
‘대나무로션’ ㄷㅁㅌㅅㅌ 도대체 뭐지,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과거 ㄷㅇㅂㄱ”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