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채무 다시 팽창...3월 GDP 대비 248.8% 사상최대치 경신"

박소연 기자l승인2019.06.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박소연 기자] 중국 당국이 경제혼란을 예방하고자 극력 억제한 채무가 근래 들어 재차 팽창하면서 지난 3월 말에는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동방재부망(東方財富ㅋ網)과 중국망(中國網)이 13일 보도했다.

매체는 중국사회과학원 경제연구소와 국가금융발전 실험실 보고서를 인용해 3월 말 시점에 금융을 제외한 총부채는 국내총생산(GDP) 대비로 248.88%에 달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전했다.

총부채의 GDP 비율 상승폭은 작년 12월 말에서 5.1% 포인트 확대한 것으로 3년래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박소연 기자  parksy@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