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보틀, 무엇이 그들을 줄 서게 하는 걸까…’제발 신경 좀 끄세요’

정신영 기자l승인2019.06.06l수정2019.06.06 20: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정신영 기자] 지난달 22일 미국 수제 햄버거 체인 '인 앤 아웃 버거' 팝업 스토어가 서울 강남구에서 열렸다. 판매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첫 손님은 오전 5시30분에 줄을 선 것으로 알려졌다. 인앤아웃이 준비한 햄버거 수량은 250개였는데, 오전 6시부터 본격적으로 줄이 생기기 시작해 오전 10시를 채 넘기지 못 하고 물량이 동났다.

▲ 지난달 3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1호점이 개장한 미국 커피브랜드 블루보틀에서 시민들이 매장에 입장하기 위해 줄 지어 서있다./뉴시스

미국 커피 프랜차이즈 업체 블루보틀이 지난달 3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한국 1호 매장을 열었을 때도 그랬다. 사람들은 8시 오픈에 맞춰 들어가기 위해 새벽 3~4시부터 줄을 섰고, 가게 일대는 이미 오전 6시부터 인산인해였다. 커피 한 잔을 마시기 위해 대기해야 하는 시간은 이날 하루 내내 평균 4시간30분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도 사람들은 기다렸다가 마셨다.

2016년 7월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에 미국 수제 햄버거 체인 '쉐이크쉑'(Shake Shack)이 생겼을 때도 그랬다.

긴 줄을 두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가벼운 말다툼이 끊이지 않았다. 말하자면 '그렇게까지 해서 먹어야 되냐'와 '누가 얼마나 기다려서 뭘 먹든 무슨 상관이냐'의 싸움이었다.

'그렇게까지 해야 되냐'에는 두 종류가 있다. '내가 먹어봤는데' 유형과 '할 일도 없다' 유형이다. 해외에서 먹어봤는데, 맛 있긴 하지만 줄 서서 먹을 정도로 대단한 맛은 아니라는 지적이 첫 번째다. 그렇게 줄을 오래 서는 것 자체가 시간 낭비라는 게 두 번째다. 이에 맞서는 말은 한결 같다. '제발 남이 뭘 하든 신경 좀 끄세요.'
정신영 기자  eco6953@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