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비하발언 ‘의미 몰랐다...달창 뜻도 모르고 쓰다니...그걸 핑계라고 댑니까, 한심하다’

이영운 기자l승인2019.05.12l수정2019.05.12 18: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이영운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11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빠' '달창' 등의 발언을 하고 "의미를 몰랐다"며 사과한 데 대해 "한심하다"고 말했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성당동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대구•경북지역 규탄대회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뉴시스

손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文극단적 지지자 지칭단어, 의미·유례 몰랐다…사과 드려'"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고, 나 원내대표를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손 의원은 "표현의 의미와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썼다?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한 일인 걸 아직도 모르시네"라며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분이 이걸 핑계라고 댑니까? 요즘 내뱉는 말들도 의미도 모른 채 마구 떠드는 거였군요?"라고 썼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제의 용어를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하다는 지적이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문빠', '달창' 등으로 비하한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그는 용어의 유래나 뜻을 알지 못한 채 사용했다며 논란이 불거진 지 3시간 30분 만에 사과했다

그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지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대구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서 문 대통령 취임 2주년 대담을 언급하며 "대담할 때 KBS 기자가 (독재에 대해) 물어봤더니 '문빠',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 당하는 거 아시죠"라고 했다.

달창 뜻은 스스로를 '달빛기사단'이라 칭하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극우성향 사이트에서 '달빛창녀단'이라고 속되게 이르는 용어의 줄임말이다.
이영운 기자  mhlee1990@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