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일 전 의원 별세…김대중 전 대통령 아들, 고문 후유증 목디스크 파킨슨병 등 시달려

김문철 기자l승인2019.04.20l수정2019.04.20 21: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이 20일 오후 5시께 별세했다. 향년 71세.

▲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뉴시스 자료사진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8분께 서울 서교동 자택에서 김홍일 전 의원이 쓰러져 있는 것을 주택관리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이후 신촌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오후 5시4분께 사망판정이 내려졌다.

김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국민회의와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15·16·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 전 의원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독재에 맞선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 사건 배후로 지목돼 고초를 겪었다.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당시 공안당국으로부터 모진 고문을 당하기도 했다.

이 때의 고문 후유증으로 건강에 이상이 생겨 목디스크 수술을 받았으며, 재선 의원 시절 파킨슨병까지 얻었다. 최근 이 파킨슨병이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고문 후유증으로 인해 지병을 앓아 왔으며 최근 병세가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당시에도 안전기획부에 체포돼 극심한 고문을 당한 뒤 후유증을 얻었다.

현역 의원 당시 젊은 시절 아버지를 연상케 하는 당당한 풍채로 유명했던 고인은 지난 2009년 8월 아버지 빈소에 극도로 수척해진 모습으로 휠체어를 앉은 채 나타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고인은 1948년 전남 목포 출생으로 1995년 고향인 목포신안갑에서 새정치국민회의 후보로 15대 국회의원에 당선돼 정치에 발을 들였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천년민주당에서 16대 의원, 열린우리당 창당으로 둘로 쪼개진 뒤 남은 민주당에서 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됐다. 유가족은 오는 21일 오전 10시부터 조문을 받기로 했다.

발인은 오는 23일 오전 7시이며 장지는 5·18국립묘지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