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애가 배고플 때 젖도 없었는데 우즈벡 엄마들이 애 젖도 대신 먹여주면서”…고려인 요양원서 울먹

김문철 기자l승인2019.04.20l수정2019.04.20 17: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우즈베키스탄(우즈벡)을 국빈 방문 중인 부인 김정숙 여사는 19일 타슈켄트 외곽에 위치한 아리랑 요양원을 방문했다.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부인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여사가 19일 오전(현지시각) 타슈켄트 아리랑 요양원을 방문하여 고려인 어르신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뉴시스】

청와대에 따르면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2시40분(현지시간) 아리랑 요양원에 방문해 고려인 1세대와 대화를 나눴다.

이번 방문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역경을 딛고 성장해 우즈벡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가고 있는 고려인 동포들에게 격려와 감사를 보내고자 마련됐다.

김 여사를 만난 조 조야(85) 할머니는 "배 곯으면서 여기 와서 젖이 안 나는데 우즈벡 여자들이 애기한테 젖을 먹여 주었다. 그래서 우리가 살았다"며 "우즈벡 사람들은 손님을 귀하게 안다. 한밤 중에 온 손님한테도 차를 대접한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고려인 1세대 어르신에게 경의를 표한 뒤 "(고려인들은) 뿌리는 한국인이지만 우즈벡 국민이기도 하다. 여기올 때 마음이 복잡했다"고 말했다.

이어 "얘기하신 대로 나라 잃은 설움에서, 애가 배고플 때 젖도 없었는데 우즈벡 엄마들이 애 젖도 대신 먹여주면서 같이 음식도 나눠먹고 이러면서 함께 도움을 주셨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