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동영상 공개 ‘여성 껴안고 노래 부르면서 무얼 하는 건지’…”아니라는데 왜 단정하나”

김문철 기자l승인2019.04.13l수정2019.04.13 08: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YTN 방송화면 캡처

김학의(63·사법연수원 14기) 전 법무부 차관은 12일 '별장 성범죄' 의혹을 불거지게 한 동영상 원본을 입수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즉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학의 전 차관 측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이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영상의 인물을 김 전 차관이라고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는데도 YTN이 영상 속 인물을 김 전 차관이라고 단정한 점 등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고 했다.

이어 "김 전 차관은 영상에 대해 아는 바가 전혀 없고, 가족들도 출처 불명의 영상에 의해 6년간 고통을 받고 있다"며 "YTN 보도는 심각한 명예훼손에 해당하며 즉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김학의 동영상’의 고화질 원본 영상 중 일부가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김학의 전 차관으로 보이는 인물의 얼굴이 선명하게 드러났다.

YTN은 보도를 통해 '동영상은 지난 2012년 10월 제작됐으며, 김 전 차관이 동영상 속 인물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 동영상은 김 전 차관의 성범죄 및 뇌물 수수 의혹 사건의 발단이 됐다.

이 동영상은 추가 확인 절차 없이도 김학의 전 차관의 얼굴이 선명하게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남성은 여성을 껴안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이에 대해 YTN은 성관계를 시도하는 영상이며 파일기록에 따르면 2012년 10월 8일 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테 안경을 쓴 그는 김학의 전 차관과 안경, 가르마, 얼굴 형태 등에서 상당히 비슷하다.

그러나 김 전 차관은 입장문을 내고 "(YTN은) 원본이 아닌 CD 형태의 영상을 원본이라고 보도했다"며 "해당 영상의 원본과의 동일성이 증명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기관에 의하면 해당 영상은 2006년경 촬영됐다고 하는데, 보도된 영상은 6년이나 지난 2012년에 제작됐다"며 "이미 국과수(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영상의 인물을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음에도 김 전 차관이라 단정한 점 등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차관은 또 자신이 지난 2013년 5월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관악산을 등산했다며 관련사진을 인용한 YTN 보도에 대해서도 "당시 관악산을 등산한 사실이 없다. 확인 결과 해당 보도에서 인용한 사진 또한 비슷해 보이는 사람의 사진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김학의 전 차관의 성범죄 및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단이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5촌 조카와 과거 동업자 등을 잇따라 불러 조사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 수사 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검사장)은 최근 윤씨의 5촌 조카 A씨와 과거 동업자인 D건설업체 대표 B씨를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하는 등 윤씨 주변 인물들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김학의 동영상’을 입수한 YTN의 한동오 기자는 김 전 차관이 동영상 속 남성이 자신이 아니라는 취지의 입장을 낸 데 대해 반박했다.

한동오 기자는 12일 YTN라디오 ‘최형진의 오~! 뉴스’에 출연해 입수한 영상 속 남성이 김학의 전 차관이 확실하고, 이 영상은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서 촬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입수한)원본은 사본보다는 조금 더 긴, 1분 50초 가량의 영상”이라며 “원본영상 보면 김학의 전 차관이 춤추다가 여성과 성관계를 하는 영상인데, 사본에선 얼굴이 잘 안 보였다. 그런데 원본을 보면 이건 누가 봐도 김학의 전 차관이고, 저희가 전문가분들한테 여쭤봤을 때도 이것은 김학의 전 차관이 확실하다, 얘기를 했었다”고 전했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헤이딜러 3회 당첨번호,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ㅊㅊㅊㅊ 입력하면 1만명 주유권 공짜" 과연 정답은
2
'신세경 바람막이 한정판'…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신세경도 반한 ㅇㄹㄹ&ㅁㄹㄷ 재킷” 과연 정답은
3
'SKT PASS 또준다15만원카드 이벤트' ‘거저나 다름없다고?’…유의사항 꼼꼼히 따져봐야 낭패 면할 수 있어
4
'LF몰상식이벤트' 도대체 뭐지 ‘공짜로 준다고?’… 헤지스, 닥스, 질스튜어트뉴욕, 마에스트로 쌀 때 왕창, 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LF몰의 이벤트는 ㅇㅇㅈㅂㄱㄴ ㅇㅂㅌ” 과연 정답은
5
대명아임레디몰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초특가 판매 딜 명칭은 ○○○○○” 과연 정답은
6
'박남정 롱키원신호등' 메딕스 도대체 뭐지 ‘그냥 공짜로 준다고’…”노랑, 파랑, 빨강 등 성장 시기 맞춰 단계별로” 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과연 정답은
7
한국전력공사 '빅스포' 신기술전시회 에너지 미래 보여준다...LS산전·효성중공업·현대자동차·STX중공업·일진전기·대한전선·SK텔레콤과 GE·지멘스·노키아·에어버스·화웨이 등 참가
8
롯데홈쇼핑 엘클럽,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 행운퀴즈 참 쉽지요…“골드바의 무게는 ○○.○○g” 정답은?
9
'탈원전→한국전력공사 적자→전기요금 인상'..."세계 최고의 원자력 발전소 기술이 사장되고 있다"
10
바디나인 반값대란 리턴즈 ‘그냥 거저나 다름없다고?’...닭가슴살 쌀 때 왕창 먹자, 초성퀴즈는 참 쉽지요 “오늘 단 하루 ㄴㅁㅈㅌㄱ” 과연 정답은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