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새로운 각오로 임하고 있어…업계 전반의 혁신 주도하는데 박차 가할 것”

최아람 기자l승인2019.01.09l수정2019.01.09 11: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사장)이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9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2019년 CE부문 사업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은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CES 2019 개막에 앞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AI·5G 등의 기술 발전으로 급격한 변화를 맞고 있는 시대에 업계 리더로서 가진 비전을 밝혔다.

김현석 사장은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가 초일류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새로운 각오로 임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IoT 기술이 적용된 기기 ▲5G를 통한 연결성 ▲'빅스비'를 중심으로 한 AI 등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유일한 기업으로 앞으로 소비자들의 일상을 풍요롭게 하고 업계 전반의 혁신을 주도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현석 사장은 2019년 CE(소비자가전)부문 주요 사업 방향으로 ▲초대형 스크린 트렌드를 주도할 8K TV 시장 확대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 본격 확산 ▲라이프스타일 제품 다양화를 강조했다.

지난해 4분기에 첫 출시한 삼성전자 'QLED 8K'는 주요 거래선들로부터 글로벌 TV 시장 정체를 극복하고 시장 확대를 주도할 제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삼성전자가 8K TV 시장을 경쟁사들 보다 한 발 앞서 적극적으로 개척하고 있는 배경에는 최근 급속하게 진전되는 TV 대형화 트렌드 속에 삼성이 보유하고 있는 초대형 패널 구현 기술, 최신 AI 기술이 접목된 프로세서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QLED 8K'에 탑재된 '퀀텀 프로세서 8K'는 최신 AI기술이 접목돼 기존 프로세서 대비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어 저해상도의 영상도 8K 수준의 화질로 업그레이드해 준다.

삼성전자는 실제 'QLED 8K' 출시 이후 많은 콘텐츠 제작사들로부터 기술 협력을 요청 받고 있으며, 파나소닉· 하이센스 등 다른 TV 제조사들과 함께 8K 협의체를 결성해 기술 표준화와 확산을 위해 협업한다.

김현석 사장은 "초대형 TV 트렌드가 확산되는 가운데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해주는 AI 기술·파트너들과의 협업은 8K 시장을 성장시키는 촉진제가 될 것이며,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이 TV에 기대하는 모든 가치를 만족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개방성과 확장성이 강화된 인텔리전스 플랫폼 '뉴 빅스비'를 모바일 뿐만 아니라 TV·가전· 전장 등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한다.

김현석 사장은 "삼성전자의 TV·가전 제품들은 '빅스비'를 만나 동일한 제품이라도 소비자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TV는 개인의 취향을 정확히 분석해 콘텐츠를 추천해 주고 에어컨은 주변 환경은 물론 소비자 습관을 토대로 최적의 주거환경을 조성해 준다.

김현석 사장은 또한, '빅스비'의 개방성을 강조하며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자사 스마트 TV에 구글·아마존과 클라우드 연동을 통해 AI 생태계를 확대했으며, 애플의 아이튠즈 앱을 애플 이외 기기에 처음으로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삼성의 차세대 AI플랫폼으로 '삼성봇(Samsung Bot)'과 'GEMS(웨어러블 보행 보조 로봇)'를 선보였다.

김 사장은 "삼성의 강점인 AI·IoT는 물론 멀티 디바이스 경험을 바탕으로 궁극적으로 소비자 삶의 질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로봇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소비자 개별 취향과 주거공간, 생애주기에 따라 소비자가 직접 변화를 줄 수 있는 맞춤형 가전제품을 상반기 안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아람 기자  e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