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원, 신재민 인격살인…피땀 흘려 공부하는 모든 고시생들 모독했다”

서지현 기자l승인2019.01.05l수정2019.01.05 00: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서지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한 시민단체로부터 고소당했다.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한 사이버명예훼손 혐의다.

▲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뉴시스

‘공정연대’라는 단체는 4일 “서울남부지검에 손혜원 의원을 고소했다”며 “신 전 사무관과 전국 고시생들의 인격을 모독한 손혜원은 대국민 사과하고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앞서 손혜원 의원은 이날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관해 작성한 페이스북글에 삭제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자 "더 이상 거론할 필요를 느끼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재민씨 관련 글을 올린 이유는 순수한 공익제보자라고 보기에는 문제가 많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면서 "글을 내린 이유는 본인이 한 행동을 책임질만한 강단이 없는 사람이라 더 이상 거론할 필요를 느끼지 않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손 의원은 지난 2일 오전 '신재민을 분석한다'는 제목으로 글을 게시했다. 그는 "신재민은 2004년에 입학, 2014년에 공무원이 됐다. 고시공부 기간은 약간 긴 편이다"라며 "나쁜 머리를 쓰며 위인인 척 위장했다. 순진한 표정을 만들어내며 청산유수로 떠드는 솜씨가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공정연대는 “손 의원은 인격살인에 가까운 표현으로 신 전 사무관 뿐만 아니라 꿈을 위해 피땀 흘려 공부하는 전국의 모든 고시생들을 모독했다”며 “현 정권에 불리한 폭로를 한다는 이유로 국민의 공복인 국회의원이 ‘고시공부기간이 길어서 머리가 나쁘다’는 식으로 고시생들의 인격을 모독한 것은 경악을 금할 수 없는 폭거”라고 비난했다. 

 
서지현 기자  jhseo@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