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휴전…양국 정상회담 통해 90일간 타협점 논의키로

미국, 내년 1월 2000억달러 中제품 25% 관세 보류-중국, 농산물 등 美제품 수입 확대 조승환 기자l승인2018.12.03l수정2018.12.03 07: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일(현지시각) 정상회담을 갖고 미·중 무역 전쟁을 90일간 '휴전'하기로 했다. 지난 7월부터 시작된 미·중 관세 전쟁으로 세계 시장이 흔들리자 일단 확전을 피하고 타협점을 찾겠다는 것이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 착석자 중 세번째)과 시진핑 국가주석(왼쪽 착석자 중 세번째)이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업무 만찬을 시작하고 있다. [부에노스아이레스=AP/뉴시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G20(주요 20개국) 회의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업무 만찬이 끝난 뒤 낸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오는 1월 1일부터 10%에서 25%로 인상하려던 계획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미·중은 앞으로 90일 동안 강제적인 기술 이전, 지식재산권 보호, 비관세 장벽, 사이버 침입·절도 등에 대한 구조적인 변화를 위한 협상을 완료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며 "만약 이 기간 내에 합의에 도달하지 않을 경우 관세는 25%로 인상될 것"이라고 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양국 정상회담 직후 브리핑을 통해 "양국이 내년 1월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하기로 했다"며 "양국 정상의 만남은 우호적이면서 솔직한 분위기였다.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중요한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 관세 부과 중단이 일시적인 것인지, 영구적인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 하지만 현존하는 모든 관세들도 폐지될 수 있도록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양국은 시장을 더 개방하기로 합의했고, 중국은 미국 기업들의 우려를 해결하기로 합의했다"며 "양국 정상은 적절한 시기에 상호 방문하기로도 합의했다"고 덧붙였다.

신화통신과 CGTV 등 중국 관영 언론들도 양국이 내년 1월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것을 일단 보류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중국은 미국과의 '휴전'을 위해 대규모 농산물 수입 카드 등을 던졌다. 백악관은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을 즉시 구매하는 데 합의했다"며 "중국이 무역 불균형 축소를 위해 미국으로부터 에너지, 산업 및 기타 제품을 구매하는 데 동의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시진핑의 경제 책사'로 불리는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조만간 대표단을 이끌고 워싱턴DC를 찾아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협상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양국 정상의 만찬 회동은 예상보다 1시간 더 길게 진행됐으며 만찬이 끝나자 박수 갈채 소리가 크게 들릴 정도로 양국 모두 이번 합의에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SCMP는 또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를 보류함에 따라 중국은 더 많이 미국산 제품을 수입하고 시장을 개방할 것이라고도 보도했다.

미국은 지난 7월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추가 관세를 매겼고, 중국이 이에 맞대응하며 무역 전쟁이 시작됐다. 이후 미국은 별도의 2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10% 추가 관세를 부과하고 있으며, 내년 1월부터 관세율을 25%로 올릴 예정이었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