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원익IPS-테라세미콘 합병…양사 모두에 호재, 긍정적 이벤트"

서지현 기자l승인2018.08.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서지현 기자] 삼성증권은 원익IPS와 원익테라세미콘 간 합병이 두 기업 모두에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판단했다.

지난 29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두 기업 간 합병이 재추진된다는 한 언론 보도에 관련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이에 두 회사는 "제품 다각화 및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합병을 검토 중"이라면서도 "현재까지 확정된 것은 없다"고 답하며 합병 추진을 공식화했다. 앞서 양사는 지난 2016년 합병을 추진했으나 무산된 바 있다.

이종욱 연구원은 30일 보고서에 "(2016년 합병 추진) 당시에는 원익홀딩스의 지주회사 요건 확보를 위한 성격이 강했다면 원익테라세미콘의 지분율이 충분해진 지금은 순수한 합병 시너지를 기대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며 "합병은 양사 모두에게 긍정적인 이벤트"라고 적었다.

합병에 성공하면 기업 '대형화'로 인한 주가 프리미엄이 작용할 전망이다. 두 기업이 합병하면 내년 기준 매출 1조1500억원, 영업이익 2300억원에 이르는 대형 장비 회사가 탄생하게 된다. 현재의 합산 시가총액은 1조3000억원에 불과하다.

뉴시스에 따르면 두 기업은 합병을 통해 '제품 라인업 강화'를 달성할 수 있을 전망이다. 라인업 강화를 위한 인수·합병(M&A)은 선도 장비 업체들이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트렌드'라는 설명이다.

이 연구원은 "(합병)을 통해 장비 업체의 약점인 매출 변동성을 줄이고 마진율이 높은 턴키 장비 납품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며 "특히 원익IPS의 디스플레이 장비와 중국 비즈니스가 강화되면서 반도체에 편중된 변동성을 극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사 간 인프라를 공유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이 연구원은 "공통의 고객, 지역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마케팅, 서비스, 연구·개발(R&D)에서 시너지를 기대해 볼 만하다"며 "원익IPS가 합병에 성공한다면 원익테라세미콘의 중국 고객 상대 마케팅과 서비스 인프라, ALD 장비 개발 기술을 공유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서지현 기자  jhseo@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가천대학교, “대학생 2명이나 확진…성남시청, 태평1동 이어 태평2동…29세 남성 확진자와 한 집에서 같이 살아”
2
용이매니저 다이어트 변지점프를하다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도대체 뭐지...‘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 실패당시 몸무게는 몇 kg” 과연 정답은
3
이마트 휴무일, “5월31일 일요일, 모든 지점 하나도 쉬는 곳 없어…이마트 근처 지점 아무데나 가도 OK”
4
성남시청, “가천대학교 학생들과 함께사는 확진자 동선 공개…카페 걷는나무-위례주아선교교회-이삭토스트-굿모닝마트 등 방문”
5
파미셀·진원생명과학, 렘데시비르 관련주-이노비오 관련주 모두 하락세…특히 파미셀 오후 갑자기 가파른 하락 5% 낙폭
6
구리시 확진자, “구리시청, 갈매동 거주하는 일가족 4명 무더기 확진…구체적 동선에 촉각"
7
남선알미늄 급등 이어 이월드‧서원 상승, 이낙연 관련주 훨훨…특히 남선알미늄 6% 급등
8
코스트코 휴무일, “5월31일 일요일, 모든 지점 휴무 없이 영업 나서…근처 코스트코 어디든지 방문해도 헛걸음 없어”
9
파미셀·진원생명과학, 렘데시비르 관련주-이노비오 관련주 지지부진…특히 파미셀 2거래일 연속 하락 부진
10
구리시청, “갈매동 일가족 이어 또 갈매동 거주하는 2명 확진자 발생…구체적 동선에 촉각”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