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월 100만원 이상 타는 사람 200만명 육박…200만원 이상 9명

5월 기준 수급자 447만877명…20만~30만원이 가장 많아 박소연 기자l승인2018.08.16l수정2018.08.16 08: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박소연 기자] 매달 100만원 이상 국민연금을 받는 수급자가 2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150만원이 넘는 고액 국민연금을 받은 사람도 1년 새 약 4배가 늘었으며 월 200만원이 넘는 연금을 타는 사람도 9명이나 나왔다.

▲ 매달 100만원 이상 국민연금을 받는 수급자가 2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뉴시스 자료사진

16일 국민연금공단의 ‘금액 규모별 급여수급자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으로 국민연금 수급자는이었다. 성별로는 남자 258만4896명, 여자 188만5981명이다. 이들 수급자의 월평균 연금액은 37만7895원이었다.

100만원 이상 수급자는 19만373명으로 20만명에 다다랐고, 특히 200만원 이상 수급자도 9명에 달했으며 최고금액 수급자는 월 204만5550원을 연금으로 받고 있었다.

연금종류별로 보면 노령연금 수급자는 369만6161명, 장애연금 수급자는 6만9545명, 유족연금 수급자는 70만5171명이다.

금액별로는 10만원 미만 수급자가 2만5971명, 10만∼20만원 104만6876명, 20만∼30만원 123만8680명, 30만∼40만원 75만5692명, 40만∼50만원 44만6159명, 50만∼60만원 26만9194명, 60만∼80만원 31만1760명, 80만∼100만원 18만3472명 등이다.

100만원 이상 수급자는 19만373명으로 20만명에 다다랐고, 특히 200만원 이상 수급자도 9명에 달했다. 최고금액 수급자는 서울에 사는 A씨로 월 204만5,550원을 연금으로 받고 있었다.

국민연금은 가입기간이 길수록 연금 수급액이 늘어나는 구조다. 가입기간이 10년 이상이고 61세가 넘으면 받을 수 있다. 1988년 최초 가입 이후 20년 이상 보험료를 납부해 온 연금수급자가 해마다 늘어 지난해 32만8000명으로 급증했다.

 
박소연 기자  parksy@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