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악샤르담 힌두사원 방문…文대통령 "우리 아내가 좋아할 것"

이영운 기자l승인2018.07.10l수정2018.07.10 09: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인도 뉴델리 후마윤(무굴제국의 제2대 황제) 묘를 방문하고 있다./뉴시스

[이코노뉴스=이영운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8일 인도 대표 성지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며 순방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인도 국빈 방문을 위해 이날 오후 서울을 떠나 인도 뉴델리에 도착했다. 순방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 힌두사원을 방문하며 인도 종교 문화와 역사에 대한 존중을 표시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 사원의 면적은 축구장 16배 크기인 12만㎡에 달해 세계 최대 규모의 힌두교 사원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1968년 힌두교 지도자인 요기지 마하라즈의 제안으로 건설이 시작돼 30여 년만인 지난 2005년 11월 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사원을 둘러보면서 "모든 것이 손으로 만들어졌다니 놀랍다. 신에 대한 경건한 마음과 신앙심으로 가능했을 것 같다"고 감탄을 표했다.

인도 사제는 "문 대통령이 노벨평화상 받는 것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겠다. 문 대통령이 노벨상을 받으면 제가 가장 먼저 축하를 드릴 것"이라고 답해 분위기를 돋웠다.

문 대통령은 한시간 정도 사원을 관람한 뒤 사원 사무실로 들어와 '신들이 머무는 악샤르담에서 한국, 인도, 세계의 평화를 기원합니다'고 방명록을 적었다.

사원에서는 문 대통령에게 총 6개의 기념 선물을 전달했다. 사원 전경이 담긴 큰 액자, 다과 상자, 사원 조각상, 문 대통령이 사제들과 함께 찍은 사진들, 서적 등이었다

문 대통령은 다과 상자를 받을 때는 "우리 아내가 좋아할 것"이라고 활짝 웃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는 한국어를 배우는 인도 세종학당 학생들이 대통령 환영 행사를 열어 시민들의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영운 기자  mhlee1990@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235, 5층(신공덕동, 신보빌딩)  |  대표전화 : 070 7817 0177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희제 070-7817-0177 hjcho1070@naver.com
Copyright © 2021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