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희망타운 10만가구 최대 40% 싸게 분양…수도권 성남서현 등 9곳 새로 추진

정부, 신혼부부·청년 주거 지원 발표…4억원 대출-취득세 절반 인하 등 파격적인 금융지원도 최아람 기자l승인2018.07.06l수정2018.07.06 07: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최아람 기자] 문재인 정부의 대표 주거복지 상품 '신혼희망타운'의 분양 가격과 입주 자격 등 구체적인 공급 방안이 공개됐다.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최대 시세의 60% 정도까지 싸게 분양하는 신혼희망타운 아파트 물량을 2022년까지 기존 7만 호에서 10만 호로 늘리기로 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서울시 구로구 행복주택에서 신혼부부 및 청년 주거대책 발표 행사를 마치고 참석 입주민들과 건배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신혼희망타운은 전국 60곳에 조성될 예정인데, 수도권의 경우 성남서현과 화성어천 등 9곳이 새로 추진된다.

첫 내집 장만의 경우엔 취득세도 절반으로 깎아주고 정부가 연 1.3% 고정금리로 집값의 70%까지 최대 4억원을 빌려주는 등 파격적인 금융지원도 제시했다.

오는 12월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인 신혼희망타운 2개 단지의 예상 분양가(전용면적 55㎡ 기준)는 위례신도시가 4억6000만원, 평택 고덕이 2억4000만원이다. 같은 지역 민간 아파트 시세보다 위례신도시는 최대 37% 저렴하다.

2022년까지 총 10만 가구를 공급하는 신혼희망타운 전용(專用) 대출 조건도 파격적이다. 정부가 연 1.3% 고정금리로 집값의 70%까지 최대 4억원을 빌려준다. 원금과 이자는 최장 30년에 걸쳐 나눠 갚을 수 있다. 2억4000만원짜리 평택 고덕 아파트를 분양받으면 7100만원만 자기 돈으로 내고, 나머지 1억6900만원과 이자는 30년간 매달 58만원씩 갚으면 된다.

이 대출을 이용해 신혼희망타운에 입주한 신혼부부는 집을 팔거나 대출을 갚을 때 시세 차익의 10~50%를 정부에 나눠줘야 한다. 집을 오래 가지고 있을수록, 자녀가 많을수록 정부가 가져가는 몫은 줄어든다. 이 대출을 이용하지 않으면 양도소득세를 제외한 시세차익 전액을 집주인이 가져갈 수 있다. 심교언 건국대 교수는 "인기 지역 공급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어, 사실상 신혼부부 전용 로또를 뿌리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혼희망타운 입주 자격과 당첨 기준도 이날 확정됐다. 우선 결혼 7년차 이내 신혼부부 또는 1년 내 혼인신고 예정인 예비부부이면서 현재 집이 없어야 한다.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싱글대디'나 '싱글맘(한부모 가족)'도 신혼부부와 같은 자격을 준다. 월 소득은 올해 기준 홑벌이의 경우 586만원 이내, 맞벌이는 합산 634만원 이내여야 한다. 전년도 도시 근로자 평균 소득의 각각 120%와 130% 이내 조건이다. 빚을 제외한 순(純)자산은 2억5060만원 이하여야 한다.

입주자는 '2단계 가점제'로 선정한다. 분양 가구의 30%는 '결혼 2년 차 이내 신혼부부'와 '만 2세 이하 자녀가 있는 한부모 가족'에게 소득이 적은 순서로 배정한다. 나머지 70%는 자녀 수와 무주택 기간 등에 따라 배정한다.

오는 12월에 위례(508가구)와 평택 고덕(874가구)에서 분양을 시작한다. 내년에는 서울 양원(405가구), 수서역세권(635가구), 과천지식(545가구) 등 전국 6700여 가구 입주자를 모집한다. 단지 안에 어린이집을 법정 기준의 배(倍) 이상 만드는 등 '신혼부부 특화설계'를 대폭 적용할 계획이다.

'청년 우대형 청약통장'이 이달 말 새로 나온다. 청약에서 일반 청약저축과 같은 자격을 받으면서 금리가 일반 청약저축보다 1.5%포인트 높은 연 3.3%이고, 통장을 2년 이상 유지하면 이자소득 세금 면제, 소득공제 등 혜택도 받는다. 월 20만원씩 10년간 내면 이자와 세금 등에서 총 601만원 혜택을 본다. 만 29세 이하이면서 연소득 3000만원 이하인 경우 가입할 수 있다.
최아람 기자  e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아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8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