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카 용병 ‘뛰어난 체력과 절대 복종 세계 최강’…‘정글전, 백병전의 1인자’

김문철 기자l승인2018.06.10l수정2018.06.10 16: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김문철 기자]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 경호에 구르카 용병이 투입된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0일 오후 2시36분께(이하 현지시간)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T2 VIP 컴플렉스 구역을 통해 입국했다교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 북미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오후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T2 VIP 콤플렉스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이 탄 차량이 숙소인 세인트 리지스로 향하고 있다./뉴시스

김 위원장이 탑승한 벤츠 차량은 오후 3시3분께 경호를 받으며 VIP 컴플렉스 구역을 빠져나갔다.

싱가포르 당국은 김 위원장이 도착하는 시간에 맞춰 숙소인 세인트리지스 호텔 인근 지역을 통제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숙소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되나,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를 곧바로 접견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지난 9일 주요 7개국 정상회의가 열린 캐나다에서 출국해 이날 밤 싱가포르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데리고 온 자체 경호인력 이외에 구르카 병력 등으로 이뤄진 싱가포르 경찰이 회담장 주변과 도로, 호텔 등의 경비를 맡을 예정이다.

현재 싱가포르 경찰에는 1800여 명의 구르카 족이 소속돼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르카 용병은 영국군의 일원으로 1.2차 세계 대전과 포클랜드, 코소보,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 200년 가까이 전 세계 전장 터를 누벼왔다. 산악 지방인 네팔 출신의 구르카 용병들은 뛰어난 체력과 절대 복종이라는 규율로 무장한 세계 최강의 용병부대로서 정글 전투의 1인자, 백병전의 1인자로도 유명하다.

구르카 용병이 사용하는 ‘구크리’란 굽은 칼은, 적의 목을 친다는 악명으로 세계 전사(戰史)에 전설을 만들어 오고 있다.
김문철 기자  ace8819@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8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