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지금의 대통령은 가짜, 박근혜가 진짜 대한민국 대통령…배신자 처단하자"

이영운 기자l승인2018.04.07l수정2018.04.07 13: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이영운 기자] 6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1심에서 24년형이 선고되자 법원 인근에서 집회하던 친박 단체 회원들 사이에서는 탄식이 흘러나왔다.

친박단체인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이날 오후 1시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촉구했다. 이어 오후 3시52분께 박 전 대통령에게 중형이 선고되자 폭언을 하는 등 과격해진 모습을 보였다.

▲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24년 및 벌금 180억 원이 선고된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태극기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뉴시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는 재판 결과가 나오자 집회 무대 앞에 서서 "4월6일 또다시 법치 사망을 선고한 김세윤을 태극기 이름으로 배신자라고 부르겠다"며 "한국 국민과 역사의 이름으로 배신자를 처단하자"고 외쳤다.

그는 "박 대통령은 뇌물 한 푼 안 받았다. 1년 넘게 조사했는데 뇌물을 준 사람도 없다"면서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보다도 깨끗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의 대통령은 가짜 대통령이고 박근혜 대통령이 대한민국 대통령이다"라며 "박 대통령을 위해 내 목숨을 던지는 한이 있더라도 우리 용기 있게 태극기를 들자"고 외쳤다.

신동욱 공화당 총재도 "악법은 법이 아니다. 정치 재판에서 유죄를 받았지만 공정하게 따지면 이런 재판은 무죄다"라며 "박정희 각하와 육영수 영부인이 보고 계시며 하늘이 알고 땅이 안다"고 분노를 토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이들은 1부 집회가 끝난 후 정곡빌딩 남관에서 교대역 로터리, 강남역 로터리까지 3.2㎞ 행진했다. 사회자는 "기자들하고 다투지 마라. 여러분이 이러시면 안 됩니다"라고 통제시켰다. 지지자들은 "문재인은 간첩이다", "빨갱이다! 퇴진하라" 등을 외쳤지만 돌발행동은 하지 않았다.
이영운 기자  mhlee1990@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19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