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비트코인 불법화 않을 것. 안심하고 투자하라”…월가 신탁회사 제미니 CEO 윈클레보스 장담

서양희 기자l승인2021.04.04l수정2021.04.04 20: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서양희 기자] 일부의 우려와 달리,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을 불법화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저명한 비트코인 전문가가 장담했다.

▲ 미국 정부가 비트코인을 불법화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윈클레보스의 전망을 다룬 코인텔레그래프 온라인 기사. 관련화면 캡쳐

4일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국 뉴욕 월가의 암호화폐 전문 신탁업체인 제미니(Gemini)의 공동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타일러 윈클레보스(Tyler Winklevoss)는 “미국 행정부가 최근 암호화폐에 대한 감시수준은 높이고 있지만, 비트코인에 대한 전면적 금지는 거의 불가능한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장담했다.

윈클레보스는 한 팟캐스팅에 출연, “미국은 결코 비트코인을 불법화하지 않을 것이다. 이미 재판과정에서 (비트코인을 자산으로 인정한) 판례가 너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가 ‘코인플립’이라는 비트코인 관련 파생상품에 대한 송사에서, 비트코인을 금과 같은 부류의 자산으로 간주했던 점을 상기시켰다.

2015년에 CFTC는 BTC 옵션 거래플랫폼인 데리바빗(Derivabit)가 CFTC의 규칙을 따르지 않은 것과 관련된 사건을 다루면서 불법행위를 인정하면서도 비트코인의 자산적 지위를 인정했다.

윈클레보스는 비트코인 불법화 조치가 내린다면, “기존에 이뤄진 너무 많은 조치들을 취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트코인 경제는) 직업을 제공하고 회사의 사업이 되고 있다. 그 중 일부는 상장되고 있다. 물론 0%는 아니지만 불법화될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윈클레보스는 이어 “미국에서도 비트코인을 인정하는 사람들이 이미 엄청나게 많은 것 같아서, 어떤 이유로든 비트코인 불법화가 이뤄질 가능성은 거의 0%에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유럽과 싱가포르 등의 사례도 소개했다. “영국과 유럽, 싱가포르 등에서는 비트코인을 수용하고, 암호화폐를 믿으며, 사업화의 기회를 주고 있다”며 “비트코인을 중단하려면 본질적으로 인터넷 전체에 상당한 제한을 두어야 하는데, 이는 경제적으로 막대한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양희 기자  seo@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양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235, 5층(신공덕동, 신보빌딩)  |  대표전화 : 070 7817 0177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조희제 070-7817-0177 hjcho1070@naver.com
Copyright © 2021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