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외국인 사자에 상승 마감…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현대차, 네이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SDI, 셀트리온, 카카오,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상승 vs LG화학 하락

이정원 기자l승인2021.01.21l수정2021.01.21 20:3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이정원 기자] 코스피가 21일 상승 마감했다.

코스피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 대비 46.29포인트(1.49%) 상승한 3160.84에 마감했다. 코스피지수는 0.28% 오른 3123.27에 출발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2215억원 순매수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1488억원, 612억원 순매도했다.

▲ 뉴시스 그래픽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900원(1.03%) 오른 8만8100원에 마감했다.

LG전자(10.78%), SK하이닉스(0.77%), 현대차(2.12%), 네이버(4.71%), 삼성바이오로직스(0.13%), 삼성SDI(0.13%), 셀트리온(0.23%), 카카오(2.25%), 기아차(4.00%), 현대모비스(5.56%) 등도 상승했다. 반면 LG화학은 1.20% 하락 마감했다.

앞서 미국 뉴욕증시는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의 취임한 20일(현지시간) 대규모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0.83%(257.86포인트) 오른 3만1188.38에 마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S&P500 지수는 1.39%(52.94포인트) 상승한 3851.85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7%(260.07포인트) 뛴 1만3457.25에 폐장했다.

다우 등 3대지수는 이날 종가는 물론 장중가도 모두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주요지수가 최고치를 경신한 것은 바이든 대통령이 추진하는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양책 기대감에 투자심리가 개선된 때문으로 분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1조9000억달러 규모 부양책을 공개했다.

더욱이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도 전날 인준 청문회에서 공격적인 재정 지출 확대 방침을 재확인한 점도 이날 상승세에 기폭제로 작용했다.


이정원 기자  jwwjddnj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235, 5층(신공덕동, 신보빌딩)  |  대표전화 : 070 7817 0177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1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