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인터넷뱅킹 하루 대출금액 2천억원 돌파…코로나19 영향 비대면대출 선호

한은 '2020년 상반기 국내 인터넷뱅킹서비스 이용현황-지난해보다 20% 늘어…모바일뱅킹 전채 60% 넘어서 조승환 기자l승인2020.09.28l수정2020.10.06 16: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코노뉴스=조승환 기자] 올해 상반기에 모바일뱅킹을 포함해 인터넷뱅킹으로 대출받은 금액이 하루평균 2000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금이 필요한 고객들이 비대면으로 대출을 받는 것을 선호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올해 상반기 인터넷뱅킹을 이용한 하루 대출금액이 2000억원을 넘었다. 사진은 우리은행 관계자가 모바일 전문 은행 위비뱅크를 시연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자료사진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상반기 국내 인터넷뱅킹서비스 이용현황’ 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하루평균 인터넷뱅킹 대출신청서비스 건수는 1만5500여건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보다 12.8% 늘어난 건수다.

이에 따라 국내은행 인터넷뱅킹을 통한 대출신청서비스 이용금액도 지난해보다 20%(387억원) 늘어난 2320억원으로 급증세를 나타냈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등 전체 금융서비스 채널 중 인터넷뱅킹을 통한 입출금‧자금이체서비스 이용건수 비중은 64.3%로 처음 60%를 넘어섰다. 인터넷뱅킹을 통한 조회서비스 이용건수 비중은 91.5%에 달했다.

상반기에 인터넷뱅킹을 통한 조회‧자금이체‧대출신청서비스 하루 평균 이용 건수와 금액은 지난해 하반기 보다 각각 25.5%, 10.9% 늘었다.

모바일뱅킹 이용 건수와 금액은 각각 22.8%, 22.9% 증가했다. 인터넷뱅킹 중 모바일뱅킹을 통한 이용건수와 금액의 비중은 각각 60.5%, 15%에 달했다.

6월말 기준 국내은행의 인터넷뱅킹 등록 고객 수(중복합산)는 1억6479만명으로 전년말보다 3.5% 늘었다. 모바일뱅킹 등록 고객수는 1억2825만명으로 6% 증가했다.

인터넷 전문은행을 포함해 18개 국내 은행, 우정사업본부 등 국내 금융기관에 등록한 인터넷뱅킹 고객은 1억6479만명으로 전년말보다 3.5% 늘었다. 모바일뱅킹 등록고객수는 1억2825만명으로 6.0%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은행들이 비대면으로 대출할 수 있는 상품을 내놓은데다, 고객들도 비대면 대출을 선호한 영향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조승환 기자  shcho0505@econonews.co.kr

<저작권자 © 이코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기사
1
항체치료제 관련주, 어떤 게 있나…셀트리온 비롯해 셀트리온 3형제 휴장에도 관심 쏠려
2
모더나 관련주, 에이비프로바이오‧파미셀 희비 엇갈려…에이비프로바이오 2% 하락 반해 파미셀 1% 상승
3
렘데시비르 관련주, 파미셀 개장 전임에도 불구 투자자들 주목 받아…“FDA, 렘데시비르 코로나19 치료제 승인”
4
“미국 FDA, 화이자·모더나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승인 위한 첫 회의 22일 개최”…관련주 주목
5
파미셀·진원생명과학, 렘데시비르 관련주-이노비오 관련주 가파른 하락세…특히 진원생명과학 5% 하락
6
링티 오퀴즈 김연경 건조한 계절 수분 관리 도대체 뭐지 거저나 다름없다고...오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OOO 수분관리” 과연 정답은
7
‘메디펜스' 퍼스널 클린 케어 핸드 세럼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유해균 케어’ 과연 정답은
8
코스트코 휴무일, “10월25일 일요일, 모든 지점 중 일산점과 광명점만 문 연다고?…확인 안했으면 어쩔 뻔”
9
'성분에디터 주름앰플' 비타민P 허니부쉬 도대체 뭐지 그냥 걷기만 해도 돈을 준다고’...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은 참 쉽지요 “OOOOO과 비타민C” 과연 정답은
10
이오플로우, 마감 앞두고 갑작스런 12% 폭락에 투자자들 당황…4만원선 무너지나
여백
신문사소개조직도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13, 907호 ( 서초동 중앙로얄오피스텔)  |  대표전화 : 02-464-5954  |  팩스 : 02-464-5958  |  대표법인 : 이코노뉴스
등록번호 : 서울, 아03530  |  등록일 : 2015년 01월 19일  |  발행인 : 이종수  |  편집인 : 조희제  |  상임고문 남영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희제
Copyright © 2020 이코노뉴스. All rights reserved.